롤스로이스 첫 전기차 ‘스펙터’ 미국 상륙

325

롤스로이스의 첫 전기차인 ‘스펙터(Spectre)’가 미국 땅을 밟았다.

스펙터는 아직 고객에게 인도되지 않았지만 2025년까지의 주문이 모두 매진될 정도로 큰 성공을 입증했다. 롤스로이스는 가장 큰 시장 중 하나인 미국에서 열리는 몬터레이 카 위크에 스펙터를 선보였다.

이번에 공개된 스펙터는 롤스로이스 비스포크 부서에 의해 제작됐으며 모르가나이트(Morganite)로 알려진 파스텔 톤의 분홍색으로 마감된 모습이다. 이 색상명은 모르가나이트 원석으로부터 이름을 얻었으며, 럭셔리 순수 전기차 스펙터에 탁월한 페인트로 적용됐다. 

지난 4월 중국 상하이 오토쇼에서 처음 공개된 스펙터는 모르가나이트 색상이 차체 전체에 칠해져 있고 프론트 그릴과 문 손잡이, 창 주변과 같은 요소에 크롬 마감이 제공된다.

휠은 블랙과 크롬으로 마감된 23인치 휠로 장착되어 있다. 인테리어 또한 특별한 캐시미어 가죽으로 마감되어 있으며, 짙은 색상의 버건디로 다듬어진 요소도 포함된다. 외관에 비해 실내는 차분해 보이도록 구성되어 있다.

한편, 스펙터는 롤스로이스의 럭셔리 아키텍처 플랫폼에 의해 개발됐으며 585마력 및 900Nm의 토크로 4.4초 만에 정지 상태에서 시속 100km를 가속할 수 있다. 

약 100kWh 이상의 배터리를 탑재하고 이전 롤스로이스 모델보다 30% 높은 강성, 3,210mm 휠베이스 등 WLTP 기준 520km의 1회 충전 시 주행거리를 갖춘다.

미국 시장에서의 스펙터 판매 가격은 42만 달러(한화 약 5억 6,200만 원)부터 시작할 예정이다.

-MOTORDAILY-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