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포티지, 독일 車전문지 준중형 SUV 평가서 마쓰다·포드 꺾고 1위

345
스포티지. /사진제공=기아
스포티지. /사진제공=기아

기아는 스포티지가 독일 자동차 전문지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가 진행한 준중형 SUV 3종 비교평가에서 마쓰다와 포드의 경쟁 모델을 제치고 1위를 차지했다고 13일 밝혔다.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는 ‘아우토 빌트’, ‘아우토 자이퉁’과 함께 신뢰성 높은 독일 3대 자동차 잡지 중 하나다. 독일을 비롯해 유럽 전역의 소비자들에게 큰 영향력을 미치는 매체다. 이번 비교평가는 스포티지, 마쓰다 CX-5, 포드 쿠가 등 유럽 준중형 SUV 시장에서 경쟁하는 3개 모델을 대상으로 △바디 △안전성 △편의성 △파워트레인 △주행성능 △친환경성 △비용 등 7가지 평가 항목에 걸쳐 진행됐다.

스포티지는 7가지 평가 항목 중 친환경성을 제외한 6가지 항목에서 1위를 휩쓸며 총점 586점을 기록했다. CX-5(542점), 쿠가(530점)를 큰 점수차로 따돌렸다.

스포티지는 실내공간, 트렁크, 적재중량 등과 관련된 바디 항목에서 평가 항목 중 가장 높은 점수인 107점을 받았다. CX-5의 101점, 쿠가의 96점에 크게 앞섰다.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는 “스포티지는 비교 모델 중 가장 짧은 전장에도 불구하고 가장 넉넉한 실내 공간과 트렁크 용량을 확보했다”며 최적화된 패키지 설계를 높이 평가했다.

스포티지는 파워트레인(85점)과 편의성(72점) 항목에서 2위 모델을 8점씩 앞섰다. 파워트레인 항목은 주행 품질, 가속 능력, 견인 능력 등을 평가한다. 편의성 항목은 시트의 안락감,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냉난방 시스템 등이다.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는 “스포티지는 승차감과 주행성능, 효율성까지 어느 한 부분도 부족함이 없다”며 “여러 특성이 조화를 이뤄 매우 완성도 높은 모습을 보여주는 차량”이라고 설명했다.

스포티지는 1993년 1세대 모델 출시해 올해 30주년을 맞았다. 전 세계 누적 판매량 700만대를 돌파한 기아의 베스트 셀러이다. 2021년 5세대 모델이 출시된 이후에는 스페인, 그리스, 아일랜드 등 유럽 각지에서 ‘올해의 차(COTY)’ 타이틀을 석권해왔다. 지난해에는 독일 유력 3개 매체의 비교평가에서 모두 1위를 차지하기도 했다.

상반기에만 두차례 진행된 아우토 모토 운트 슈포트 비교평가에서 3월에는 마일드 하이브리드 모델로 폭스바겐 티구안을 꺾었다. 6월에는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로 도요타 RAV4, 오펠 그랜드랜드, 볼보 XC40 등 3차종을 눌렀다.9월에 진행된 아우토 빌트 비교평가에서는 하이브리드 모델이 RAV4를 재차 꺾었으며, 12월 아우토 자이퉁 비교평가에서는 마일드 하이브리드 모델이 일본의 대표 하이브리드 SUV 3차종인 RAV4, CX-5, 닛산 캐시카이를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올해 1월에는 영국의 저명한 자동차상인 ‘2023 왓 카 어워즈’에서 ‘올해의 패밀리 SUV’로 선정되기도 했다. 스포티지는 이러한 평가에 힘입어 지난해 유럽에서 13만7000여대의 판매고를 올렸다. 올해는 상반기에만 이미 8만2000여대가 팔렸다. 기아 관계자는 “스포티지는 기본 모델인 마일드 하이브리드부터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까지 다양한 파워트레인이 모두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며 “이번 평가는 스포티지가 유럽 자동차 시장의 최대 격전지인 준중형 SUV 차급에서 다시 한번 우수성을 인정받았다는 점에서 의미가 깊다”고 밝혔다.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