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쏘나타·아반떼’, 작년 미국에서 도난 차량으로 가장 많이 급증

256

지난해 미국에서 가장 많은 도난 차량은 쉐보레와 포드의 풀사이즈 픽업 차량인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현대차와 기아의 차량들이 도난 차량으로 가장 많이 급증했다.

외신에 따르면 작년 보고된 도난의 25% 이상이 대형 픽업트럭과 관련이 있었다. 미국에서 픽업트럭은 4만9,903대가 도난됐는데, 쉐보레 픽업이 가장 인기가 있었다. 포드 트럭은 작년에 4만8,175건의 도난이 보고됐다.

이 밖에 상위 10위 내에 진입한 유일한 대형 트럭은 1만6,622건으로 GMC가 차지했다.

미국 국가 보험 범죄국에서는 현대차의 쏘나타와 엘란트라(아반떼)가 도난 상위 10위 안에 새로 추가됐다고 밝혔다. 이러한 변화는 현대차가 쉽게 차량을 훔칠 수 있는 방법이 소셜 미디어에 공유되면서 촉발됐다.

지난해 미국에서는 2만1,707대의 쏘나타가 도난당했는데 이 중 대부분이 2013년형이다. 엘란트라는 1만9,602대가 도난되면서 그 뒤를 바짝 쫓았다. 마찬가지로 기아 옵티마(K5) 또한 1만8,221대가 도난되었는데, 대부분이 2015년형이었다.

미국 당국은 현대차와 기아의 도난 차량 회수율은 87%에서 95% 사이라고 언급했으며, 도난 신고는 작년에 7% 증가했고 32초마다 한 대의 차량이 도난을 당하고 있다. 

한편, 도난 신고된 차량은 하루 만에 34%가 회수됐으며, 총 85% 이상의 차량이 다시 주인에게 돌아가 것으로 확인됐다.

-MOTORDAILY-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