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로 북미 횡단 신기록… 한국타이어, 폭스바겐 캐나다 투어 참가

158
레이너 지에트로(왼쪽)와 엘릭 팝(오른쪽)이 기네스 세계 신기록 달성 기념 사진을 촬영 중인 모습. 한국타이어 제공레이너 지에트로(왼쪽)와 엘릭 팝(오른쪽)이 기네스 세계 신기록 달성 기념 사진을 촬영 중인 모습. 한국타이어 제공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이하 한국타이어)는 지난 7월 25~31일 진행된 전기차 프로젝트 ‘폭스바겐 ID.4 캐나다 투어’에서 기네스 세계 신기록을 달성했다고 7일 밝혔다.

이번 투어는 한국타이어와 폭스바겐이 함께한 다섯 번째 프로젝트다. 기네스 세계 신기록 보유 드라이버 ‘레이너 지에트로’와 사진작가 ‘엘릭 팝’은 7일간 캐나다 최동단인 뉴펀들랜드주에서 출발해 최서단 빅토리아에 이르는 1번 국도를 가장 적은 18회의 전기차 충전소 방문으로 횡단해 기네스북에 이름을 올렸다. 총 주행거리는 7133㎞다.

한국타이어는 전기차 전용 타이어 브랜드 ‘아이온’의 사계절용 타이어 ‘아이온 에보 AS’로 참여했다. 고성능 전기차를 타깃으로 개발된 타이어로 저소음, 낮은 회전저항, 향상된 마일리지 등 성능이 균형을 이루며 전기차의 안정적인 주행을 지원한다.

한편 한국타이어는 지난 2020년 ID.3 독일 투어를 시작으로 폭스바겐과 전기차 분야 협업을 이어가고 있다. 당시 65일 동안 2만 8198㎞의 독일 횡단 주행에 성공하며 기네스 세계 신기록을 달성했다.

2021년에는 ID.4 미국 투어에서 총 5만 6237㎞로 미국 48개 주를 횡단했고 지난해에는 해발 고도 5816m의 볼리비아 휴화산 우투런쿠산을 주행하는 ID.4 GTX 프로젝트 등에도 참여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