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 U+-포커스미디어, 아파트·오피스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134
현준용 LG유플러스 EV충전사업단장(왼쪽)과 윤제현 포커스미디어코리아 대표. LG유플러스 제공현준용 LG유플러스 EV충전사업단장(왼쪽)과 윤제현 포커스미디어코리아 대표. LG유플러스 제공

LG유플러스는 포커스미디어코리아와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0일 밝혔다.

포커스미디어는 전국 6000여 개 단지 및 230여 개 오피스 빌딩에 엘리베이터TV 8만 9000대를 설치하고 운영한다. 협약에 따라 LG유플러스는 포커스미디어의 엘리베이터TV가 설치된 곳에 전기차 충전기 ‘볼트업’을 연내 1만 기, 2026년까지 5만기 설치할 계획이다.

볼트업은 ▲LG전자, LS일렉트릭 등 제조사의 전기차 충전기 ▲충전소 장애를 사전 방지할 수 있는 관제시스템 ▲상시 운영되는 상담센터로 구성된다. 포커스미디어는 아파트 단지별 전기차 충전기, 주차면수, 주차관제 등 인프라 현황부터 통합 DB를 활용한 맟춤형 제안을 제공할 계획이다.

앞서 지난달 30일 LG유플러스는 카카오모빌리티와 전기차 충전 사업을 위한 합작투자 계약을 체결하며 전기차 충전 사업에 본격 진출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대규모 인프라 구축·운영 노하우와 포커스미디어의 공간사업 영업망을 결합해 충전기 보급 속도를 높일 계획이다.

현준용 LG유플러스 EV충전사업단장은 “전기차 충전 인프라 확충이 가장 시급한 영역인 공동주택 시장에 집중해 서비스 커버리지를 신속하게 확보하겠다”고 말했다.

윤제현 포커스미디어 대표는 “전기차 이용 입주민의 고민을 덜어드리는 일에 LG유플러스와 함께 하게 돼 기쁘다”고 전했다.

두가온 동아닷컴 기자 gggah@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