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집중호우 피해 차량 수리비 최대 50% 지원

252

GM 한국사업장은 최근 집중호우로 차량 관련 피해를 입은 고객을 지원하기 위한 서비스 캠페인을 실시한다고 18일 밝혔다. 특히 자차 보험을 들지 않은 쉐보레 공식 출고 모델 구매자에게는 수리비 총액의 최대 50%를 지원한다. 이밖에 수해 발생지역 방문 서비스와 긴급출동, 차량 무상점검 및 소모품 교환 등을 제공한다.

또한 매년 여름휴가 시즌을 맞아 소비자들의 안전한 운행을 도모하기 위해 실시하는 하계 휴가철 무상점검 캠페인도 병행한다. 오는 26일부터 28일까지 3일간 서울과 인천, 대전, 광주, 부산 등 전국 9개 직영 서비스센터에서 무상점검 서비스가 이뤄진다. 엔진오일과 필터, 에어클리너, 에어컨 필터, 미션오일, 브레이크 오일, 배터리, 타이어, 브레이크패드, 와이퍼 등 8개 항목에 대해 점검 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

휴가 시즌 GM 한국사업장은 ‘쉐보레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차가 고장 나거나 교통사고 발생 시 신속한 해결을 지원하기 위해 긴급출동반을 편성했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