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상반기 158만대 판매…창사 이래 ‘최대’

98

기아가 1962년 자동차 판매를 시작한 이래 상반기 사상 최대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기아는 도매 판매 기준 올해 1월부터 6월까지 국내 29만2103대, 해외 128만1067대, 특수 2750대 등 전년 대비 11.0% 증가한 157만5920대를 판매했다고 3일 밝혔다. 전년과 비교해 국내 판매는 11.5%, 해외 판매는 10.8% 늘었다.

이는 앞서 최대 상반기 판매를 기록했던 2014년(154만6850대, 선적 판매 기준)을 웃도는 수치다. 올해 글로벌 시장에서 가장 많이 판매된 차량은 스포티지로 26만485대가 팔렸다. 셀토스(15만7188대)와 쏘렌토(11만5644대)가 뒤를 이었다.

국내 시장에서는 올 상반기 특수 판매를 제외하고 전년 대비 11.5% 증가한 29만 2103대를 판매했다

이 기간 가장 많이 팔린 차량은 카니발로 3만9350대가 판매됐다. 쏘렌토(3만6558대), 스포티지(3만6084대)가 뒤를 이었다.

승용 모델은 K8 2만5155대, 레이 2만5114대, K5 1만7502대, 모닝 1만2900대 등 총 8만9772대가 판매됐다.

카니발과 쏘렌토, 스포티지를 포함한 RV 모델은 셀토스 2만6944대, 니로 1만3165대, EV6 1만927대 등 16만7369대가 판매됐다.

상용 모델은 봉고Ⅲ가 3만4325대 팔리는 등 버스를 합쳐 3만4962대 판매됐다. 국내 특수 차량은 729대 판매됐다.

상반기 해외 판매는 특수 판매를 제외하고 전년 대비 10.8% 증가한 128만1067대를 기록했다.

미국, 유럽, 인도에서 상반기 최대 판매량을 경신한 점이 주효했다.

기아는 상반기 미국 41만5708대, 유럽 31만8753대, 인도 13만6108대의 판매 실적을 기록했다. 이는 기존 최대 상반기 판매량(▲미국 35만8091대 ▲유럽 28만993대 ▲인도 12만1823대)을 상회하는 수치다.

차종별 해외 실적은 스포티지가 22만4401대 팔리며 해외 최다 판매 모델이 됐다. 셀토스가 13만244대, K3가 10만781대로 뒤를 이었다.

[서울=뉴시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