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포드 이어 리비안도 테슬라 ‘슈퍼차저’ 사용키로

89

미국 완성차업체 포드와 제너럴모터스(GM)에 이어 전기차업체 리비안도 테슬라의 전기차 충전 규격을 채택한다고 발표했다.

20일(현지시간) CNN비즈니스 등 외신에 따르면 리비안과 테슬라와 테슬라의 충전네트워크 ‘슈퍼차저’ 사용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리비안은 2025년부터 자사 전기차 표준 규격을 테슬라식(NACS)으로 적용한다. 또 리비안 차량은 2024년 봄부터 어댑터를 사용해 슈퍼차저를 이용할 수 있다.

미국과 캐나다 전역에 1만2000개 이상의 테슬라 슈퍼차저가 설치돼 있다.

앞서 포드와 GM도 테슬라의 충전방식을 자사 전기차에 적용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리비안은 GM과 포드만큼 큰 자동차 회사는 아니지만, 전기차 구매자들 사이에서 상당히 인기가 있기 때문에 이번 조치로 테슬라의 충전 방식이 더욱 확산할 것으로 보인다고 CNN은 진단했다.

미 시장조사업체 콕스오토모티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포드와 GM이 각각 1만1000대, 2000대 가량의 전기차를 판매했고, 리비안은 같은 기간 8000대 가량을 팔았다.

앞서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6월 한 콘퍼런스에서 “충전기 개방은 도덕적으로 옳은 일”이라고 말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