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서스, 전동화에 ‘혼신의 힘’ 쏟는다

96

‘모노즈쿠리’. 혼신의 힘을 쏟아 최고 제품을 만든다는 일본 장인정신을 표현하는 단어다. 렉서스는 모노즈쿠리를 기반으로 차를 만든다. 이번에 한국 시장에 최초로 공개된 RZ와 RX도 철저한 장인정신의 산물이다.

렉서스코리아는 21일 서울 송파구 잠실 커넥트투에서 렉서스의 글로벌 전동화 방향성에 대한 발표를 진행했다.

이날 열린 행사에는 올해 3월 취임한 렉서스 인터내셔널 와타나베 타카시 사장(사진)이 참석해 렉서스 글로벌 전동화 방향성과 비전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와타나베 사장은 취임 이전 수석 엔지니어로 RZ의 개발을 담당했으며 2020년부터는 ‘렉서스 일렉트리파이드’ 개발을 이끌며 전동화 추진에 앞장서 왔다.

와타나베 사장은 “한국은 글로벌 전동화 트렌드를 선도하는 시장”이라며 “모빌리티 컴퍼니로 변화하고자 하는 글로벌 렉서스의 방향성에 발맞춰 한국 시장의 특성과 환경에 적합한 탄소중립을 위한 전동화를 추진해 나가고자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앞으로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품격있는 서비스와 고객 경험을 통해 진정성을 아는 사람들이 선택하는 브랜드가 되도록 노력해 나가고자 한다”고 말했다.

렉서스는 모노즈쿠리 정신과 진심 어린 환대를 기반으로 전동화 비전인 ‘렉서스 일렉트리파이드’ 아래 렉서스다운 디자인과 렉서스 고유의 주행 감각인 ‘렉서스 드라이빙 시그니처’를 느낄 수 있는 자동차 만들기를 가속해 나가고 있다. 또한 전 세계 각국의 인프라, 에너지 상황 및 고객의 사용 패턴을 고려해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및 전기차와 수소차 등 탄소중립을 위한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고자 한다.

이를 위해 렉서스는 오는 2024년 3월 일본 아이치현 소재의 ‘토요타 테크니컬 센터 시모야마’를 새로운 거점으로 개소한다. 새로운 거점에는 고객에게 기쁨을 줄 수 있는 더 나은 자동차 만들기가 가능하도록 전 세계의 다양한 도로를 재현한 테스트 코스를 갖추는 한편, 차량의 개발부터 디자인, 생산기술 및 기획에 참여하는 모든 구성원이 집결하게 된다. 렉서스는 이를 통해 전 세계 다양한 고객의 니즈에 신속하게 대응하는 상품 라인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렉서스코리아는 렉서스의 전동화 비전을 상징하는 렉서스 첫 순수 전기차 디 올 뉴 일렉트릭 RZ와 5세대로 새롭게 태어난 뉴 제너레이션 RX 등 2종의 전동화 모델을 출시하며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해 ‘렉서스다운 전동화’를 가속해 나갈 예정이다.

특히 이번 신차 발표회에는 렉서스 인터내셔널에서 2018년부터 차세대 RX 개발을 이끌어온 오노 타카아키 RX 수석 엔지니어와 RZ의 패키징과 퍼포먼스를 담당한 카사이 요이치로 부수석 엔지니어가 직접 참석해 차량에 대한 상세한 설명을 진행했다.

콘야마 마나부 한국토요타 사장은 “렉서스만의 드라이빙 시그니처로 대표되는 ‘자동차가 가진 본연의 즐거움’을 제공함과 동시에 렉서스의 핵심 가치인 진심 어린 환대를 기반으로 고객 한 사람 한 사람의 행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고자 한다”고 말했다.

렉서스코리아는 지난 2001년 한국 시장에 출범한 이후 2006년 한국 시장에 최초의 하이브리드 모델인 RX 400h를 출시하며 탄소중립을 위한 첫 걸음을 내디뎠다. 그 이후 지속적인 전동화 라인업 확대를 통해 2022년에는 한국이 글로벌 렉서스 판매 국가 가운데 가장 높은 국가별 전동화 판매 비율로 1위를 차지한 바 있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