렉서스, 전기차 RZ·완전변경 RX 출시…8480·9740만원부터

203

렉서스코리아가 브랜드 최초 전기차 RZ와 크로스오버유틸리티차(CUV) RX 5세대 완전 변경 모델을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

순수전기차 RZ450e는 브랜드 최초 전기차 전용 플랫폼 E-TNGA를 기반으로 만들어졌다. 앞·뒤쪽에 새롭게 개발된 이액슬(e-Axle)이 적용된 다이렉트4 사륜구동 시스템으로 안정적인 주행과 힘 있는 퍼포먼스가 특징이라는 게 렉서스의 설명이다. 71.4㎾h 대용량 리튬 이온 배터리와 렉서스 최초 실리콘 카바이드 인버터를 채택해 1회 충전으로 최대 377㎞ 주행 가능하다. 최대 출력은 312마력이다.

렉서스 세이프티 시스템 플러스가 기본 탑재된다. 대형 파노라믹 글래스 루프와 래디언트 히터가 적용됐다. 픽업 및 차량 유지 관리 서비스 등이 포함된 ‘오토 케어 리스’로 판매되며 구매 고객에게는 렉서스 일렉트리파이드 멤버십을 통해 100만원 상당의 충전 포인트를 특별 제공한다.

5세대 완전변경 모델 RX는 GA-K 플랫폼을 바탕으로 심리스 타입 그릴이 적용됐다. 내부는 직관적 조작이 가능한 시프트 바이 와이어 타입의 시프트 레버, 파노라믹 뷰 모니터, 헤드업 디스플레이(HUD), 14인치 대형 터치 디스플레이 등이 탑재된다.

이 차량은 3가지 파워트레인으로 출시된다. RX 350h는 2.5ℓ 4기통 자연흡기 가솔린 엔진과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탑재돼 최대 출력 249마력을 발휘한다. 복합연비는 13.6㎞/ℓ다. 플러그인하이브리드(PHEV) 모델인 RX 450h+는 2.5ℓ 직렬 4기통 자연흡기 엔진과 18.1㎾h 리튬이온 배터리를 탑재해 최대 출력 309마력을 발휘한다. 1회 충전 시 전기모드로만 최대 약 56㎞ 주행 가능하다. 연비는 복합기준 14㎞/ℓ다.

새롭게 선보이는 RX 500h F 스포트 퍼포먼스 모델은 2.4ℓ 터보 엔진과 하이브리드 시스템이 결합했으며, 바이폴라 니켈 메탈 배터리가 탑재된다. 최대 출력은 371마력이며 76㎾ 고출력 모터가 장착된다.

RZ는 수프림과 럭셔리 모델이 있으며 가격(부가세 포함, 개별소비세 3.5% 기준)은 RZ 450e 수프림 8480만원, 럭셔리 9250만원이다. RX는 350h 럭셔리 9740만원, 450h+ 1억850만원, 500h F 스포트 퍼포먼스 1억1560만원이다.

강대환 한국토요타자동차 상무는 “렉서스 첫 순수 전기차 RZ와 5세대로 새롭게 태어난 RX 등 2종의 전동화 모델을 출시하며, 고객의 라이프 스타일에 맞는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는 렉서스다운 전동화를 가속해 나가고자 한다”며 “렉서스는 세심하게 배려하는 진정성 있는 서비스와 다양한 전동화 모델을 선보이며 고객 한 사람 한 사람의 행복을 위해 노력하는 브랜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