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텔란티스그룹, 시트로엥 2만 7,000 달러 BEV 2024년 출시한다

288

스텔란테스가 2024년 초 약 2만 7,000달러의 시작 가격으로 새로운 시트로엥의 저가 전기차 e-C3 시티 카를 슬로바키에에서 생산해 2024년 초 출시할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주행거리가 300km인 시트로엥 e-C3 시티카는 2만 1,000유로 가량인 중국산 다치아 스프링과 르노 5 EV 및 중국산 전기차와 경쟁하게 된다.
 
시트로엥의 신임 CEO 테이리 코스카스는 시트로엥은 저렴한 자동차를 만든 역사를 가지고 있으며 현재 역할은 모든 사람이 전기 이동성을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은 전했다. 이는 최근 중국산 배터리 전기차의 유럽진출이 가속화되고 있는 것과 맞물려 주목을 끌고 있다. 
 
올 해 1분기 독일로 수입되는 배터리 전기차 28%는 중국산으로 작년의 7.8%보다 세 배 이상 증가했다.
 
한편 시트로엥은 C5 에어크로스를 대체할 코드명 CR3인 전기 SUV도 계획하고 있다. 그룹 차원에서는 미국에서 첫 전기 픽업인 RAM 1500 REV가 내년에 출시되며 지프 EV인 레콘과 왜고니어 올해 말부터 예약을 받을 계획이다.
 
저가형 전기차는 테슬라의 2만 5,000달러 전기차, 폭스바겐의 2만 6,000유로 전기차도 예고되어 있다. 
 
*사진은 시트로엥 뉴 3-C3 올 일렉트릭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