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주행거리 501㎞’ 대형 전기 SUV EV9 출시…7337만원부터

106
기아 EV9 에어트림 4WD 21인치 휠. /사진제공=기아
기아 EV9 에어트림 4WD 21인치 휠. /사진제공=기아

기아가 EV9 기본모델을 오는 19일 출시한다고 18일 밝혔다.

EV9은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에 기반한 두 번째 모델이다. 기아의 전동화 대전환을 이끄는 새로운 플래그십 모델로, 국내 최초 3열 대형 전동화 SUV다. 99.8㎾h 대용량 배터리를 탑재해 기아 전기차 라인업 중 가장 긴 501㎞의 1회 충전 주행거리를 갖췄다.

기아는 EV9 기본모델의 트림을 에어와 어스 두 가지로 운영한다. 각 트림에서 이륜과 사륜의 구동방식을 선택할 수 있다. 에어 트림은 고속도로 주행 보조 2(HDA2)와 스티어링 휠 그립 감지 이중접합 차음 글라스, 에어백 등 첨단 주행 보조 기능과 핵심 편의 및 안전 사양을 기본 적용했다. 어스 트림은 1열에 릴렉션 컴포트 시트와 운전석 에르고 모션 시트, 스티어링 휠 엠블럼 라이트, 앰비언트 라이트 등이 기본 탑재됐다.

EV9 기본모델의 가격은 △에어 2WD(이륜) 7337만원 △에어 4WD(사륜) 7685만원 △어스 2WD 7816만원 △어스 4WD 8163만원이다. 서울시 고객이 에어 트림 2WD(19인치 휠)를 구매할 경우 국비 보조금 330만원 및 계산방식에 따른 지방비 보조금을 고려했을 때 6920만원대에 구매할 수 있을 전망이다. EV9 GT-line은 주요 정부 부처 인증 절차가 완료될 것으로 전망되는 오는 3분기 중 출시할 예정이다.

기아는 EV9 기본모델의 출시와 함께 기아 커넥트 스토어를 오픈하고 전용 고객센터를 운영한다. 기아 커넥트 스토어를 통해 원격 스마트 주차 보조, 디지털 라이팅 패턴, 스트리밍 플러스 등의 기능을 차량에 적용할 수 있다.

다양한 체험·시승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기아는 지난달 성수동에 문을 연 ‘EV 언플러그드 그라운드’를 연중 운영해 고객이 EV9의 첨단 기술과 전동화 플래그십의 가치를 복합적으로 체험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다. 오는 7월 말부터 8월 중순까지 ‘롯데호텔 제주’, ‘핀크스 포도호텔’, ‘롯데스카이힐CC’ 등 제주도 소재 프리미엄 호텔 및 골프장과 협업해 이용 고객 대상으로 시승프로그램을 진행할 예정이다.

멤버십 혜택과 할부 프로그램도 제공했다. EV9 고객이 기아 EV멤버스 가입 시 기아멤버스 포인트와 더불어 공항 픽업 & 드롭(2회), 국내 공항 라운지(4회, EV9 365일 골프케어, 출장 세차(5회) 등 혜택 중 1개를 선택해 1년동안 이용할 수 있다. 72개월·84개월 전용 할부 프로그램 이용 시 선수율 30% 기준 각각 80만원·70만원대의 월 납입금으로 EV9을 구매할 수 있다. 2년 이후 중도상환 수수료가 없다.

기아 관계자는 “EV9 사전계약의 60%가 개인 고객이었으며 그 중 55%는 기아 브랜드를 처음 선택한 신규 고객”이라며 “브랜드 재구매율이 높은 플래그십 모델에서 새로운 수요를 확인해 상당히 고무적”이라고 밝혔다. 이어 “EV9은 지금까지 경험하지 못했던 혁신적인 상품성과 플래그십 모델”이라며 “프리미엄한 가치를 바탕으로 새로운 세그먼트를 개척함과 동시에 기아 EV 브랜드 이끌 모델이 될 것이라 확신한다”고 덧붙였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