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차 자리잡은 ‘아우디’… e-트론 영역 확장 가속화

94

독일 대표 고급차 브랜드 아우디가 적극적인 전동화 전환 행보에 걸맞은 유의마한 성과를 내고 있다. 아우디는 지난해 세계적인 공급 제약과 일시적인 생산 중단에도 불구하고 11만8169대의 전기차를 전 세계 고객에게 인도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전체 판매량 가운데 순수 전기차 비중은 2021년 보다 44% 증가했다.

아우디 순수 전기차 제품군인 e-트론은 미래적이고 감성적인 디자인, 다이내믹한 주행 성능, 최신 기술과 편의 기능을 갖춘 아우디의 DNA와 첨단 기술을 이상적으로 결합한 혁신적인 전기차다.

아우디는 지난 2020년 7월 국내 시장에 첫 선을 보인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를 필두로, 아우디 e-트론 스포트백 55 콰트로, 아우디 e-트론 GT 콰트로, 아우디 RS e-트론 GT, 아우디 e-트론 S와 아우디 e-트론 S 스포트백을 순차적으로 출시했다.

그리고 2022년 ‘아우디 Q4 e-트론 40’ 과 ‘아우디 Q4 스포트백 e-트론 40’을 선보이며 콤팩트 SUV에서 고성능 모델까지 아우르는 전기차 제품군을 갖췄다. 이에 힘입어 아우디는 지난해 국내에서 총 2743대의 전기차를 판매해 수입 고급 전기차 시장에서 존재감을 과시했다.

이 가운데 아우디 Q4 e-트론은 고급 전기차의 시장 확장성을 보여줬다. 2022년 9월 국내에 출시된 아우디 Q4 e-트론은 아우디가 처음 선보이는 콤팩트 세그먼트의 순수 전기 SUV다. 출시 이후 지난해 글로벌 마켓에서 5만2784대를 출고하며 아우디 전기차 중 가장 많은 판매를 달성했다.

이 차는 WLTP 기준 최대 520km의 긴 주행 거리로 높은 일상적 실용성을 자랑한다. 낮은 무게 중심과 균형 잡힌 무게 분산으로 스포티한 주행과 정확한 핸들링, 탁월한 안전성을 더했다. 또한 콘셉트카의 진보적인 디자인이 그대로 적용돼 넉넉한 실내 공간과 사용자를 배려한 선구적인 솔루션을 제공하는 모델이다.

브랜드 최초 순수 전기차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는 SUV에 아우디만의 혁신적인 전기차 기술을 이상적으로 결합해 새로운 아우디의 감성과 DNA를 담았다. 아우디 e-트론 55 콰트로는 새로운 전기차 시대를 위한 새로운 디자인 언어를 제시하며 버츄얼 사이드 미러를 포함해 지능적으로 디자인된 e-트론의 공기역학은 차량의 효율성에도 크게 기여했다. 자동차의 디지털화를 새로운 수준으로 끌어올렸다. 또한 배터리는 견고한 보호 프레임, 알루미늄 프로필과 주조 부품 조합으로 충돌 안전 테스트를 통해 안전과 안정성을 극대화했다.

특히 새로운 구동 시스템은 강력한 출력과 고효율 에너지 회수 기능을 자랑한다. 두 개의 강력한 전기 모터를 차량의 전방 및 후방 액슬에 각각 탑재해 합산 최고 출력 360마력 과 57.2kg.m 최대 토크를 발휘한다. 최고 속도는 200km/h(안전제한속도),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걸리는 시간은 6.6초가 소요된다.

아우디 e-트론 S는 아우디 브랜드 순수 전기 SUV인 ‘아우디 e-트론’의 고성능 모델이자 3개의 전기모터를 탑재한 세계 최초의 양산 전기차다. 양산형 전기차 최초로 후방 2개, 전방 1개 등 총 3개의 강력한 전기 모터를 탑재해 합산 최고 출력 435마력과 최대 토크 82.4kg.m를 발휘하며 더욱 안정적이고 스포티한 주행 성능을 보여준다. 최고 속도는 210km/h,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데 5.1초가 걸린다. 1회 충전 시 복합 기준 아우디 e-트론 S는 최대 268km, S 스포트백은 264km의 주행이 가능하다.

동아닷컴 정진수 기자 brjeans@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