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국내 전기차 투자에 쏟아붓는다…해외법인 배당금 ‘리쇼어링’

94
현대차그룹 양재 본사 사옥 ⓒAP신문(AP뉴스)
현대차그룹 양재 본사 사옥 ⓒAP신문(AP뉴스)

[AP신문 = 김상준 기자]  현대차그룹이 해외법인의 유보금을 국내 전기차 분야 투자에 적극 활용하기로 했다고 12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올해 해외법인의 본사 배당액을 직전 연도 대비 4.6배 늘려 59억 달러(약 7조8천억 원)를 국내로 유입시킬 계획이다.

이는 국내 투자 확대를 위해 해외 자회사가 거둔 소득을 국내로 들여오는 것으로 ‘자본 리쇼어링(re-shoring)’에 해당된다.

현대차그룹의 자본 리쇼어링 추진에는 정부가 국내 투자 활성화 취지로 개편한 법인세법 영향도 있다.

기존에는 해외 자회사의 잉여금이 국내로 배당되면 해외와 국내에서 모두 과세됐지만, 지난해 법인세법 개정으로 올해부터는 해외에서 이미 과세된 배당금에 대해서는 배당금의 5%에 한해서만 국내서 과세되고 나머지 95%는 과세가 면제된다.

현대차그룹은 이번 배당금을 현대차의 울산 전기차 전용 공장 및 기아 오토랜드(AutoLand)화성의 고객 맞춤형 전기차 전용 공장 신설, 기아 오토랜드광명 전기차 전용 라인 전환 등 국내 전기차 생산능력 확대에 주로 투입할 예정이다.

아울러 차세대 전기차 전용 플랫폼 개발 및 제품 라인업 확대, 핵심 부품 및 선행기술 개발, 연구시설 구축 등 연구개발 투자에도 활용된다.

현대차그룹은 지난 4월 경기도 화성시 기아 오토랜드화성에서 고객 맞춤형 전기차 전용 공장 기공식을 갖고, 2030년까지 국내 전기차 분야에 24조원의 투자 계획을 밝힌 바 있다.

국내 전기차 분야 대규모 투자를 통해 국내 전기차 생태계를 고도화하고, 미래 자동차산업 혁신을 선도하는 허브로서의 역할을 강화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이번에 본사 배당을 늘린 현대차 해외법인에는 현대차 미국법인(HMA)과 인도법인(HMI), 체코생산법인(HMMC) 등이 있으며, 기아는 기아 미국법인(KUS)과 오토랜드슬로바키아(KaSK), 유럽법인(Kia EU) 등이 있다.

이들 해외법인은 지난 2년 간(’21~’22년) 경영실적이 대폭 개선됐기 때문에 본사 배당액을 대폭 늘릴 수 있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