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美 캘리포니아서 레벨 3 자율주행차 최초 판매 승인

254

메르세데스-벤츠는 8일(현지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에서 레벨 3 자율주행차를 판매할 수 있는 승인을 받았다고 밝혔다.

미국 최대 자동차 시장인 캘리포니아주에서 지속적인 운전자 참여가 필요 없는 첨단 운전자 보조 시스템(ADAS)이 판매 승인을 받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벤츠의 ‘드라이브 파일럿(DRIVE PILOT)’ 레벨 3 자율주행 시스템은 테슬라의 오토파일럿(레벨 2 시스템)과 달리 운전자가 차량이 주행하는 동안 합법적으로 손과 눈을 모두 스티어링 휠 및 도로에서 뗄 수 있다.

테슬라의 오토파일럿과 FSD(레벨 2+ 시스템)는 운전자가 항상 차량을 제어하도록 요구하고 있다. 반면 ‘드라이브 파일럿’은 운전석에 앉은 사람이 차량이 주해하는 동안 도로에서 눈을 뗄 수 있어 차량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에서 책을 읽거나 비디오 게임 등의 기능을 사용할 수 있다.

하지만 벤츠의 이러한 시스템에는 여전히 한계도 있다. 레벨 3 자율주행차에서는 운전자가 항상 차량을 제어할 수 있는 상태여야 하기 때문에 운전 중 잠들 수 없다. 또한 주간 시간대와 40마일(64km/h)을 초과하지 않는 속도, 특정 고속도로 등 한정적인 조건에서만 사용이 가능하다.

벤츠의 레벨 3 자율주행차는 캘리포니아와 네바다를 연결하는 주간 고속도로에서 작동할 예정이며, 또한 베이 에어리어, 센트럴 밸리, 로스앤젤레스, 새크라멘토, 샌디에이고의 고속도로에서 사용할 수 있다.

마커스 셰퍼 메르세데스 벤츠 최고기술책임자(CTO)는 “벤츠 드라이브 파일럿은 국제적으로 유효한 형식승인을 받은 세계 유일의 SAE 레벨 3 시스템이다”라며 “새로운 업계 표준을 수립하는 매우 견고한 기반 위에 구축된다”고 말했다.

드라이브 파일럿은 다수의 센서를 사용하여 편안하고 안전한 조건부 자율주행을 가능하게 하는 매우 정교한 차량 아키텍처를 사용한다. 과거 벤츠는 드라이브 파일럿과 관련된 사고에 대해 법적 책임을 지겠다고 자신한 바 있다. 또한 운전자들이 이 시스템을 남용하는 것을 막을 수 있는 만은 안전 조치들을 포함했다.

한편, 벤츠는 모든 미국 주 규제 기관과 다른 기관들에게도 승인을 구하고 있다고 밝혔다. 드라이브 파일럿은 S-클래스 및 EQS에서 사용할 수 있다.

-MOTORDAILY-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