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방문의 해 K-관광 선두기업 롯데렌터카, 이용 외국인 지난해 대비 약 542% 증가

248

롯데렌탈(대표이사 최진환) 2023-2024 한국방문의 해를 기념해 K-관광 협력단에 참여하고 방한 외국인의 편리한 렌터카 이동 서비스 제공을 위한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라고 24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는 2023-2024년을 한국방문의 해로 지정하고, 한국방문의 해 위원회를 통해 지난 23일 ‘2023-2024 한국방문의 해 K-관광 협력단 출범식’을 개최했다. 출범식에는 문화체육관광부 박보균 장관, 한국관광공사 김장실 사장, 롯데렌탈 최진환 대표 등 공공 지자체 및 협력단 기업 대표가 참석했다.

롯데렌탈은 K-관광 협력단 참여 기업 중 유일한 렌터카 업체로, 롯데렌터카를 통해 관광 기관 및 연계 협력 기업과 전략적 제휴를 체결하고 외래 방문객의 교통 서비스 혁신을 추진할 예정이다. 

국내 렌터카 시장 점유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롯데렌터카는 글로벌 렌터카 브랜드인 허츠(Hertz)와 제휴 협약을 맺은 공식 파트너사로, 외국인 고객을 위한 전문 응대 인력과 대여 매뉴얼을 갖추고 있다.

이와 같은 차별화된 경쟁력을 바탕으로 하늘길이 본격적으로 열리기 시작한 올해 1분기 롯데렌터카 외국인 고객 비중은 전체 이용 건수에 7.3%를 기록하며, 렌터카 대여 14건 중 1건은 외국인이 이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대여는 지난해 동기 대비 약 542% 증가했고,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과 비교해도 3배가 넘는 규모로 성장했다.

롯데렌탈 외국인 사용자 데이터를 분석한 결과 평균 렌터카 대여 기간은 3 16시간으로 이는 국내 평균 대여 기간인 2 10시간에 비해 약 30시간 길게 사용한 것으로 나타났다. 롯데렌터카를 빌린 외국인 국적은 싱가포르, 미국, 말레이시아, 대만 순이다. 엔데믹 전환 이후 K-컬쳐와 관광을 목적으로 방한 외국인 유입이 증가됨에 따라 롯데렌터카는 더 많은 외국인 고객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롯데렌탈은 K-관광 협력단으로서 한국관광공사와의 협업을 통해 방한 외국인에게 편의성 높은 롯데렌터카의 서비스를 적극 홍보할 예정이다. 한국관광공사에서 운영하는 Visit Korea 웹페이지 내 롯데렌터카 안내 페이지를 준비하고, Visit Korea를 통해 예약하는 외국인에게는 최대 55% 할인 혜택을 제공하는 등 다양한 프로모션을 준비하고 있다.

롯데렌탈 최진환 대표이사 사장은 “롯데렌탈은 외국인 고객이 보다 편리하게 다양한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는 환경 조성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며, “한국방문의 해를 맞이해 K-관광 협력단의 일원으로서 더 많은 고객에게 편리한 렌터카 서비스를 제공함으로서 대한민국의 아름다움을 알리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