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일 모빌리티 1등 기업 만났다…카카오모빌리티, ‘GO’와 협력 확대

267

카카오모빌리티는 일본 1위 택시 호출앱 ‘GO(고)’와 모빌리티 분야 협력 확대를 위한 킥오프 미팅을 진행했다고 19일 밝혔다. 양사는 해외 모빌리티 플랫폼 간의 협력 사례를 만들 수 있는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GO는 일본 최대 택시 기업 일본교통 홀딩스의 그룹사가 운영하던 ‘재팬택시’와 일본 IT 기업 ‘DeNA’의 ‘무브’가 2020년 4월 사업을 통합, 출범한 회사다. 현재 GO 앱은 일본 전역 90%의 도도부현에서 제공되고 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2018년 9월 GO의 전신인 재팬택시에 15억엔을 출자하며 재팬택시와 협력을 시작했다. 2019년 카카오모빌리티가 카카오 T 로밍 서비스를 일본에서 최초로 선보이며 재팬택시도 카카오모빌리티의 첫 해외 진출 파트너가 됐다.

양사는 이번 논의를 통해 양국 국민의 이동 편의를 높이기 위한 다양한 협력 아이디어를 논의했다. 우선 양국 모두 코로나19 이후 택시 기사 급감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큼 택시 공급을 확대하고 배차를 효율화해 수요공급을 최적화할 수 있는 방안에 대해 머리를 맞대기로 했다.

두 서비스 간 연동을 확대해 양국 국민의 이동 편의를 높이는 데 힘쓸 계획이다. 현재 일본에 입국하는 한국 여행객이 카카오 T를 통해 GO에 연결된 일본 택시를 이용하는 것은 가능지만 한국에 온 일본 여행객들이 GO앱을 통해 카카오 T 택시를 이용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양사는 추후 GO의 수요단(승객)과 카카오 T의 공급단(택시)을 연동해 일본 관광객들이 한국 방문 시 기존에 쓰던 GO 앱 그대로 카카오 T에 연결된 한국 택시를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논의한다.

양사는 중장기 과제로 ‘글로벌 모빌리티 얼라이언스(가칭)’를 구축하는 방안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다. 글로벌 모빌리티 플랫폼 사업자들 간의 얼라이언스 구축 시 국가 간 관광 산업 활성화에 기여할 수 있는 기반이 마련될 것으로 회사는 기대했다. 이번 킥오프 미팅을 통해 협력 방향성에 대해 교감을 이뤘으며 향후 경영진 회의와 정례 워크숍을 개최해 실행 과제들을 구체화할 예정이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