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미국 소형SUV 판매 1등

112

수출을 위해 선적되고 있는 트레일블레이저. 사진제공=쉐보레.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한국에서 생산되는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가 지난달 미국 소형SUV 판매 1위를 차지했다.

17일 미국 시장조사기관 제이디파워에 따르면 지난 4월 트레일블레이저는 미국 소매 판매량이 전년 동월 대비 176.3% 증가한 1만1130대를 기록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쉐보레는 알렸다. 소형SUV 점유율 16%로 부문 1위에 해당하는 실적이다.

트레일블레이저와 플랫폼을 공유하는 뷰익 앙코르GX는 5429대(점유율 8.1%)로 전체 4위에 올랐다.

두 모델은 국내 수출 통계상 같은 모델로 잡힌다. 이를 고려하면 합산 점유율이 24.1%다. 스바루 크로스트랙(14.2%), 혼다 HR-V(12.3%), 기아 셀토스(7.9%), 현대 코나(7.8%) 등을 압도하는 성적이다.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쉐보레 트레일블레이저, 미국 소형SUV 판매 1등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의 통계에서도 트레일블레이저(앙코르GX 포함)는 지난달 2만2694대가 수출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2월부터 3개월 연속 수출 자동차 1위다.

같은 통계에서 트랙스 크로스오버는 1만3646대로 4위를 기록했다. 지난 2월말 글로벌 출시 이후 꾸준히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한국GM 관계자는 “트레일블레이저와 트랙스 크로스오버를 중심으로 연간 50만대 생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며 “생산 극대화와 대량 수출을 통해 한국 경제에 대한 기여를 지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