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인도 없는 현대차·기아 SUV 해외서 난리…RV 판매가 6600만원 돌파

131
지난해 4월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에서 열린 ‘2022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기아 미국 관계자들이 기아 텔루라이드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기아 제공) 2022.4.14/뉴스1지난해 4월 미국 뉴욕 제이콥 재비츠 센터에서 열린 ‘2022 뉴욕 국제 오토쇼’에서 기아 미국 관계자들이 기아 텔루라이드 앞에서 포즈를 취하고 있다. (기아 제공) 2022.4.14/뉴스1

현대자동차(005380)가 올해 1분기 해외에서 판매한 SUV(스포츠유틸리티차) 등 RV(레저용차량) 평균 판매가격이 6600만원을 넘어섰다. 기아(000270) 역시 5400만원을 돌파했다. 북미 등 해외 시장에서 비싼 SUV 차를 많이 팔면서 현대차·기아는 1분기 역대급 실적을 기록했다.

16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현대차의 1분기 해외 RV 평균 판매가격은 6621만원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말 6278만원보다 343만원(5.4%) 올랐다. 해외 승용차 평균 판매가격 역시 같은 기간 5044만원에서 5389만원으로 345만원(6.8%) 상승했다.

상승폭은 덜하지만 국내서도 평균 판매가격은 상승했다. 지난해 처음으로 평균 판매가격 5000만원을 돌파한 승용차는 올해 1분기 5117만원으로 집계됐다. RV는 이보다 낮은 4674만원으로 나타났다. 각각 지난해 말보다 86만원(1.7%), 34만원(0.7%) 올랐다.

현대차 관계자는 “단순 평균 가격으로, 북미와 유럽 등 해외 시장의 경우 환율 영향으로 상승폭이 더 컸다”고 설명했다.

기아 역시 판매가 상승은 1분기에도 계속됐다. 특히 주력인 해외 RV 판매가격 상승세가 비교적 컸다.

1분기 기아의 해외 RV 평균 판매가격은 5405만원으로 지난해 말 5090만원보다 315만원(6.1%) 상승했다. 해외 승용차 판매가격도 같은 기간 3337만원에서 3557만원으로 220만원(6.5%) 올랐다. 국내는 RV 4394만원, 승용 3451만원으로 나타나 지난해 말 대비 각각 39만원(1.1%), 17만원(0.3%) 상승했다.

현대차·기아의 1분기 전 세계 판매량은 179만대로 전년 동기 대비 12.6% 증가했다. 전체 판매량의 절반 이상은 가격이 비싼 SUV가 차지했다. 현대차와 기아의 1분기 SUV 판매 비중은 각각 52.7%(+0.7%p), 66.1%(+4.8%p)를 기록했다. 모두 1년 전보다 비중이 커졌다.

해외 시장에서 SUV 인기는 더하다. 올해 1~4월 현대차·기아가 미국 시장에서 판매한 차량의 72.4%는 SUV를 포함한 RV다. 현대차의 싼타페, 기아의 텔루라이드 등 현지 전략 모델들의 인기가 계속된 결과다.

SUV 판매 확대는 높은 수익성으로 이어졌다. 현대차·기아는 1분기 합산 매출 61조4693억원에 영업이익 6조4666억원으로 영업이익률 10.5%를 기록했다. 메르세데스 벤츠(14.9%), BMW그룹(12.1%), 테슬라(11.4%)에 이어 영업이익률 4위며, 대중 브랜드 중에서는 가장 높은 수준이다.

(서울=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