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당국, 에어백 결함 현대·GM차 6700만대 리콜 촉구…‘사상 최대’

156
2016년 당시 다카타 에어백 결함으로 리콜 대상이 된 차량들. 사진은 서울 서초동 혼다자동차 서비스센터. 2016.3.4/뉴스1 ⓒ News1 허경 기자2016년 당시 다카타 에어백 결함으로 리콜 대상이 된 차량들. 사진은 서울 서초동 혼다자동차 서비스센터. 2016.3.4/뉴스1 ⓒ News1 허경 기자

미국 자동차 안전 규제 당국이 에어백 팽창기 관련 결함으로 사상 최대 6700만대 리콜을 요구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WSJ)이 1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미 고속도로교통안전청(NHTSA)는 이날 공개된 서한에서 테네시주에 본사를 둔 ARC 오토모티브가 만든 에어백 인플레이터(팽창기)에 안전 관련 결함이 있어 리콜해야 한다는 잠정 결론을 내렸다고 밝혔다. 금속 인플레이터를 용접하는 방법에서 문제가 있으며 이 때문에 에어백 내부에 너무 많은 압력을 초래해 파열을 일으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이 부품은 제너럴모터스(GM), 폭스바겐, 현대자동차 등 최소 12개 자동차업제들에 공급됐다. 시기로는 2001년까지 거슬러가며 차량 수로는 6700만대이다.

NHTSA는 2018년 1월까지 제조된 모든 인플레이터를 리콜하라고 ARC에 요청했다. 하지만 ARC는 성명에서 “우리는 NHTSA의 요청에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광범위한 현장 테스트에서 본질적인 결함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반발했다.

하지만 NHTSA는 미국과 캐나다에서 2명의 사망자와 6명의 부상자를 낸 사고들과 이 결함이 관련되어 있다고 보고 있다. NHTSA는 8년 동안 ARC의 에어백 인플레이터를 조사해왔는데, 이번엔 대규모 리콜을 권고했지만 그간은 6400대 정도를 대상으로 7차례 제한된 리콜을 했을 뿐이었다.

이번 리콜 사태는 2014년 일본 다카타 에어백 리콜 사건과 유사하다. 당시 미 사상 최대 규모인 4600만대의 차량에서 사용되는 7000만개 이상의 에어백이 문제가 됐다. 당시 이 에어백은 19개 자동차 기업들이 사용했다. 몇몇 다카타 임원은 형사고발 당했으며 다카타도 파산했다.

NHTSA 요청에 따라 GM은 12일 ARC에어백을 사용한 약 100만대의 SUV를 리콜했다.

(서울=뉴스1)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