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코리아, ‘제20회 자동차의 날’ 유공자 포상 수상… 車 수출 경쟁력 기여 공로

167

르노코리아자동차는 지난 11일 열린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 주관 ‘제20회 자동차의 날’ 행사에서 송상명 디렉터와 박소정 담당이 정부 유공자 포상을 수상했다고 12일 밝혔다. 포상을 통해 XM3를 앞세워 국내 수출 경쟁력을 높이는데 기여한 노고를 인정받았다는 설명이다.

송상명 르노코리아 차량&플랫폼 개발 총괄 임원은 산업포장을 받았다. 송 디렉터는 XM3 E-TECH 하이브리드의 유럽 수출 모델인 아르카나(ARKANA) 하이브리드의 핵심 부품 국산화를 주도해 수출 원가 경쟁력을 지속적으로 높였다는 평가를 받는다. 또한 다양한 차량 개발 경험을 바탕으로 유럽과 국내 소비자 선호도에 맞춘 차량 개발에도 기여했다고 한다. 이를 통해 XM3는 지난해 말 기준 누적 수출 15만대를 달성하기도 했다. 국내에서 생산되는 XM3의 수출 호조로 협력업체와 지역 경제 발전에 공헌한 점을 인정받아 이번 수상이 이뤄졌다.

특히 송 디렉터는 르노-닛산-미쓰비시얼라이언스에서 사용하는 공용 플랫폼 개발에도 기여했다고 한다. 현재 르노코리아가 준비 중인 신차 개발에도 주도적인 역할을 맡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무총리 표창을 수상한 박소정 담당은 재무본부에서 회계와 세무, 통관 등 업무를 맡고 있다. 한국과 EU FTA(자유무역협정) 중간재 특례규정을 자동차 업계 최초로 적용했다. XM3가 한국산 지위를 획득해 유럽에서 무관세 혜택을 받을 수 있도록 하는데 기여했다는 평가다. 박 담당은 기존 원산지 판정 방법으로는 XM3의 한국산 지위 획득이 어려웠던 상황에서 관세청, 부산본부세관 등과 함께 국내 약 200여개 국내 협력업체의 원산지 관리 역량을 높이면서 작년까지 유럽 수입관세 약 3000억 원을 절감하는데 기여했다고 한다. 결과적으로 XM3 수출 가격 경쟁력 향상에 크게 기여한 것이다.

또한 박 담당은 세계관세기구(WCO) 총회에서 채택한 국제규범상 민관 협력제도인 AEO(수출입 안전관리 우수업체) 제도를 활용해 국제무역 신뢰성과 안전성을 확보하고 수출입 공급망의 안정적인 관리 및 정부기관과의 유기적인 협력 관계를 구축해 수출 물량 극대화에 공헌한 점도 함께 인정받았다.

한편 자동차의 날은 지난 2004년 산업자원부와 자동차공업협회가 자동차 수출 누계 1000만대를 돌파한 1999년 5월 12일을 기념하고 산업 종사자의 결속 도모와 산업의 지속적인 발전을 독려하기 위해 제정됐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