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 독일 iF 디자인 어워드서 27개상 ‘싹쓸이’

119

현대자동차그룹이 독일 국제포럼디자인이 주관하는 ‘2023 iF 디자인 어워드(International Forum Design Award)’에서 금상과 본상 등 총 27개 상을 휩쓸었다.

1954년부터 시작된 iF 디자인 어워드는 세계 3대 디자인상 중 하나다. 매년 시장에 출시 또는 출시 예정인 프로젝트를 대상으로 디자인 차별성과 영향력을 평가해 선정한다.

올해 현대차그룹은 ▲제품 ▲프로페셔널 콘셉트 ▲커뮤니케이션 ▲실내 건축 ▲사용자 인터페이스(User Interface) ▲사용자 경험(User Experience) 등 6개 부문에서 총 27개 디자인상을 받아 역대 최다 수상 실적을 달성했다.

우선 제품 부문에서는 현대차 아이오닉 6와 그랜저, 제네시스 G90 등이 수상했다. 아이오닉 6는 참신하고 독특한 외관과 조용하고 안정적인 실내 디자인을 기반으로 금상을 수상했다. 금상은 1만1000여개 출품작 중 75개에만 부여되는 최고 영예의 상이다. 아이오닉 6는 전동화 차량의 특성을 담아낸 유선형의 실루엣을 통해 현대차 역대 가장 뛰어난 공력계수(Cd)인 0.21을 달성했다. 또한 안락하면서도 넉넉한 인테리어로 차별화된 사용자 중심 공간을 구현했다.

미래지향적 콘셉트 및 선행 디자인을 대상으로 한 프로페셔널 콘셉트 부문에서는 현대차 N 비전 74, MobED(모베드), PnD(Plug and Drive) 모빌리티, PnD L7, 서비스 로봇, 로보 모빌리티-ROUN(로운), 제네시스 엑스 스피디움 쿠페 등이 본상을 수상했다.

커뮤니케이션 부문에서는 현대차 아이오닉 6 월드 프리미어 영상, 아이오닉 6 디자인 공개 디지털 빌보드 영상, 아이오닉 6 디지털 스튜디오, 아이오닉 5 로보택시 캠페인, 기아 CI 가이드라인,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 현대차그룹 PR 홈페이지, 슈퍼널 브랜드가 본상 수상 목록에 올랐다.

실내 건축 부문에서는 현대자동차 CES 전시관과 기아 스토어 아이덴티티,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이 각각 본상을 수상했다. 2021년 뉴욕 맨해튼에서 문을 연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은 방문자들에게 예술, 음식, 역사를 통해 문화적 영감을 제공하는 첫 글로벌 브랜드 복합문화 공간이다.

사용자 인터페이스(UI) 부문에서는 현대차그룹 PR 홈페이지와 신형 그랜저에 최초로 적용한 ccNC(connected car Navigation Cockpit)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선 (線·Seon)’이 본상을 수상했다. 차세대 통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선’은 자연에 존재하는 수평선을 모티브로 그래픽 컴포넌트와 차량의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일관된 디자인 콘셉트로 심플하게 표현했다. 이를 통해 현대만의 차별화된 그래픽 디자인을 완성했다는 평가다.

그리고 다른 부문과 함께 출품된 아이오닉 6 디지털 스튜디오, 제네시스 하우스 뉴욕과 현대차그룹 PR 홈페이지가 사용자 경험(UX) 부문에서 수상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 수상은 미래 모빌리티 관점에서 새로운 경험과 가치를 제공하기 위해 수많은 인재들이 끊임없이 노력한 결과”라며 “차별화된 디자인 방향성이 일관적으로 고객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