벤츠, ‘스타트업 아우토반’ 네 번째 개최

174
벤츠, '스타트업 아우토반' 네 번째 개최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대표이사 사장 토마스 클라인)는 스타트업 육성 프로그램 ‘스타트업 아우토반 코리아(STARTUP AUTOBAHN Korea)’의 국내 네 번째 개최를 시작하며, 참가 기업 모집을 시작한다고 24일 밝혔다.

스타트업 아우토반은 2016년 메르세데스-벤츠 독일 본사에서 처음 시작, 국내에는 2020년 전 세계 일곱번째로 도입돼 매년 개최해왔다. 지난해까지 누적 31개 유망 기업을 육성하며 전문가 멘토링 및 네트워킹 기회, 투자 유치 기회 지원 등으로 성장 교두보를 마련해 주는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의 대표 상생 프로그램으로 자리 잡았다.

올해 진행되는 스타트업 아우토반 코리아에는 한독상공회의소 및 서울상공회의소 등의 새로운 참가 기관뿐만 아니라 한화시스템, LG전자 등의 총 12개 파트너 기업 및 기관이 미래 모빌리티, 디지털 전환, 지속가능성, 메타버스, AI 등 9개 분야 최대 12개 국내 스타트업의 신성장동력 창출을 돕고 스타트업 생태계 발전까지 도모한다.

특히 올해 스타트업 아우토반 코리아는 ‘기술 및 서비스의 융복합’을 주제로 대기업과 정부 기관이 유망기업과 함께 혁신을 창출할 수 있는 생태계 구축을 추구한다. 이를 통해 참가 스타트업은 공동 프로젝트 진행 및 체계적인 전략 수립 기회 등을 체험하고 성과에 따라 실제 제품 출시 기회까지 모색할 수 있다.

오는 6월 진행되는 ‘셀렉션 데이(Selection Day)’를 통해 참가 신청한 스타트업 가운데 최종 선발이 진행되고, 프로젝트 피칭 및 네트워킹 행사를 통해 각 스타트업에 파트너사가 배정된 후 오는 8월부터는 협력 파트너사와 기술검증(PoC) ‘100일 프로그램’이 진행된다.

지난 3년간 스타트업 아우토반 코리아에 참가한 기업 중 ‘딥파인’과 ‘모픽’은 지난해 7월 독일 본사에서 진행된 스타트업 아우토반 엑스포 데이(EXPO DAY)에 국내 기업 최초로 초청받아 서비스와 기술을 시연한 바 있으며, 지난해 11월 독일 본사에서 열린 기술 교류 행사 ‘딥다이브(Deep-dive)’에는 5개 국내 스타트업이 참석하는 등 참가 기업은 다양한 국제 행사 경험을 통해 실질적인 성장 동력을 얻은 바 있다.

현재 전 세계 7개국에서 진행 중인 메르세데스-벤츠 스타트업 아우토반을 통해 4년간 30개 이상 기업을 육성한 국가는 한국과 독일밖에 없고, 프로그램을 4회 이상 개최한 국가는 한국, 독일, 인도 등 3개국 뿐이다.

메르세데스-벤츠 코리아 토마스 클라인 대표는 “2020년부터 진행된 스타트업 아우토반 코리아를 통해 진보적인 아이디어와 우수한 기술을 갖춘 유망 기업을 찾아내고, 그들의 잠재력이 발현될 수 있도록 돕고 있다”며 “지난 세 번의 성공적인 프로젝트를 통해 국내 스타트업의 글로벌 진출을 위한 가교 역할까지 수행한 만큼, 이번 프로젝트를 통해 더 많은 아이디어와 기술이 세계 무대에서 두각을 나타낼 수 있도록 돕겠다”고 전했다.

이번 스타트업 아우토반 코리아에는 우수한 기술 및 사업 모델을 보유하고 있는 유망 스타트업이라면 누구나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이날부터 다음달 26일까지 신청 가능하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