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SDI, 중국 최대 모터쇼에서 차세대 EV배터리 ‘P6’ 공개

205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삼성SDI(대표 최윤닫기최윤기사 모아보기호)는 18~27일 중국 상하이 국립 전시센터에서 열리는 ‘오토 상하이 2023’에 고객사를 위한 비공개 부스를 마련하고 최근 배터리 기술과 제품을 전시한다고 알렸다.

오토 상하이 2023 삼성SDI 부스. 사진제공=삼성SDI.

삼성SDI, 중국 최대 모터쇼에서 차세대 EV배터리 ‘P6’ 공개

이미지 확대보기

이 행사는 중국 최대 규모의 모터쇼로 상하이와 베이징에서 번갈아 가며 열린다. 삼성SDI는 2014년부터 올해까지 총 다섯번 참가했다.

올해 삼성SDI는 전기차 주행거리와 충전속도를 향상시키는 ‘고에너지밀도’와 ‘급속충전’ 기술을 자랑한다.

대표적인 제품이 전기차 배터리 P6(6세대 각형 배터리)다. P6는 니켈 비중을 91%로 높인 하이니켈 NCA(니켈·코발트·알루미늄) 양극재와 음극재에 독자 특허의 실리콘 소재 SCN을 적용했다. 이에 5세대 P5보다 에너지밀도가 10% 이상 향상됐다. 충전은 10분 만에 80% 이상이 가능하다.

삼성SDI는 P6를 내년부터 양산할 계획이다.

기존의 원통형 배터리 대비 크기를 키우고 성능을 극대화한 ’46파이 원통형 배터리’ 실물도 선보인다.

또 2027년 양산을 앞둔 전고체 배터리 로드맵도 소개한다. 회사는 수원 연구소 내에 전고체 배터리 파일럿 라인을 올 상반기 중 준공하고 시제품 생산을 시작할 계획이다.

한편 삼성SDI는 최근 중국에 R&D 연구소를 설립하는 등 중국 시장에서의 역량 강화에 힘쓰고 있다. 중국 상하이에 설립된 ‘SDI R&D 차이나(SDIRC)’는 중국의 우수 대학 및 연구기관과 협력 네트워크를 강화해 특화 기술 확보를 추진할 방침이다. 또 연구소 내에 배터리 소재검증 랩을 구축해 신소재 발굴과 검증에도 나설 예정이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