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비스, ‘돌돌 말리는 디스플레이’ 세계 최초 도입… “車 인테리어 획기적으로 변할 것”

213

현대모비스가 세계 최초로 차량용 롤러블 디스플레이(Rollable Display)를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주행 상황과 이용 목적에 따라 디스플레이 크기를 조절할 수 있고 부피를 줄여 새로운 인테리어 구현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모비스가 개발한 롤러블 디스플레이는 돌돌 말리면서 위나 아래로 움직이는 기능이 핵심이다. 시동을 끄면 화면이 완전히 사라지고 주행 중에는 화면 일부만 돌출시켜 필요한 정보만 표시할 수 있다. 내비게이션 모드에서는 화면을 조금 더 키우고 차에서 휴식을 취할 때는 16:9 비율 대화면으로 다양한 콘텐츠를 시청할 수도 있다.

스마트폰이나 TV 등을 통해 소개된 롤러블 디스플레이 기술을 모비스가 처음 차량용으로 개발한 기술이다. 모비스는 북미와 유럽 등 럭셔리 브랜드를 중심으로 글로벌 수주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특히 차량 탑재에 적합한 기술 신뢰도를 이미 확보해 글로벌 고객사들로부터 관심이 이어지고 있다고 한다.

모비스에 따르면 롤러블 디스플레이는 설치 공간을 최소화할 수 있다. 부피를 줄이면서 경량화에 기여하고 새로운 개념의 차량 실내 구현이 가능하다는 설명이다. 해당 디스플레이를 장착하는데 필요한 깊이는 12cm에 불과하다고 전했다. 이를 통해 운전석 주변 구조를 다변화할 수 있고 천장에서 화면이 내려오는 기능도 구현할 수 있다. 해상도는 QHD(2560×1440)급을 구현하고 크기는 30인치대로 만들 수 있다.

현대모비스 롤러블 디스플레이 내부현대모비스 롤러블 디스플레이 내부

모비스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장의 경우 실내에서 콘텐츠 등을 즐길 수 있는 디스플레이 기술이 새로운 먹거리로 부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기존 LCD를 플라스틱 OLED(유기발광다이오드)로 대체한 20인치 이상 초대형 화면으로 전환이 가속화되고 있다고 한다. 이에 맞춰 지난 2년간 선제적으로 롤러블 디스플레이 개발을 추진했다고 전했다.

한영훈 현대모비스 EC(Electronics Convenience and Control)랩장 상무는 “기존 제품과 차별화된 기술로 차량용 디스플레이 시장 게임체인저 역할을 기대한다”며 “인포테인먼트 신제품 트렌드를 주도해 글로벌 시장을 선점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현대모비스는 차량용 인포테인먼트(IVI, In Vehicle Infotainment) 분야에서 신기술 개발 등 잇따른 성과를 거두면서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받고 있다. 작년에는 세계 최초로 화면을 터치하지 않고 손가락 움직임만으로 원하는 동작을 선택할 수 있는 ‘퀵메뉴 셀렉션’ 기술을 선보였다. 마찬가지로 지난해 선보인 스위블(Swivel) 디스플레이 역시 초대형 커브드 화면이 위나 아래로 움직이는 세계 최초 기술이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