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연 지사, 미시간 주지사에 ‘혁신동맹’ 제안

99
김동연 지사 SNS 캡처김동연 지사 SNS 캡처

해외투자유치와 청년기회 확대를 위해 미국을 방문 중인 김동연 경기도지사가 그레첸 휘트머(Gretchen Whitmer) 미시간 주지사와 자동차, 신재생에너지 등 전략산업에 대한 혁신동맹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형성했다. 김 지사는 미시간주에 있는 현대·기아차미국기술연구소(HATCI)와 2030부산엑스포 유치에 대한 지원을 요청하며 외교사절로서 해야 할 역할도 수행했다.

김 지사는 11일 오후 3시(현지 시각) 미국 미시간주 디트로이트에 위치한 주지사 사무실(캐딜락 플레이스. Cadillac Place)에서 휘트머 주지사를 만났다. 이 자리에서 “지난번 미국 대사가 경기도를 방문했을 때 가치동맹을 넘어 혁신 동맹을 맺었다”며 “배터리, 모빌리티, 바이오 분야는 물론 신재생에너지 분야에서 경기도는 대한민국의 핵심 지역이다. 경기도와 미시간이 혁신동맹을 맺었으면 한다”고 제안했다.

경기도 제공경기도 제공

혁신동맹은 혁신경제에 대한 협력관계를 의미하는 말로, 김 지사는 이날 이들 신산업 분야에서 실무차원 수준의 협력을 추진을 요청한 것이다.

이에 휘트머 주지사는 “같은 생각이다. 두 지역의 기술이나 경제 분야에도 공통점이 많다 앞으로 함께하면 시너지를 얻을 것”이라며 “한국기업의 지속적인 투자는 기업과 미시간 모두의 이익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화답했다.

김 지사는 도가 추진 중인 경기청년사다리프로그램에 대해서도 협조를 요쳥했다.

김 지사는 “청년들이 새로운 세상에 눈뜨고 새로운 기회에 도전할 수 있도록 주지사님도 관심을 가져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휘트머 주지사는 “주정부에서도 도움을 줄 수 있는지 살펴보겠다”고 답했다.

경기도 제공경기도 제공

미시간주는 미국 3대 자동차 회사인 GM, Ford, Fiat와 자동차 부품, 산업장비업체들이 모여 있고 전기차와 배터리 생산을 통해 기후변화 대응을 선도하는 지역이다.

경기도는 2011년 9월 미시간주와 첫 우호협력 협약을 맺었고 경기도 역시 2016년 행정1부지사를 단장으로 한 도 대표단이 미시간주를 찾는 등 교류 협력관계를 이어가고 있다. 경기도는 친환경차, 수소산업, 자율주행차 실증단지, 신재생에너지, 경기청년사다리프로그램 분야에서 미시간주와 협력이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김 지사는 오전 10시 미시간주 앤아버(Ann Arbor)에 있는 현대·기아차미국기술연구소(HATCI)를 찾아 존 롭 (John Robb) 소장과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대응 방안 등에 대해 논의했다.

김 지사는 현대·기아차의 미국 시장 진출 상황과 인플레이션 감축법(IRA) 대응에 대해 30분여 동안 묻고 답하며 의견을 나눈 후 미시간 주지사를 포함해 관계자들에게 협조를 구하겠다고 말했다. 경기도 대학 자동차관련학과에 우수 학생들이 많다며 관련 학생들이 해치에서 교육을 받을 수 있도록 협조를 구했다.

경기도 제공경기도 제공

대담 후 김 지사는 존 롭 소장의 안내로 해치에서 운영 중인 자동차 실험 현장을 살펴본 후 올 가을 미국 시장 출시예정인 기아자동차의 새로운 모델에 대해서도 설명을 들었다. 이어 미국 시장에서 판매중인 전기차에 올라 직접 5분여 동안 운전하며 존롭 소장과 전기차 미래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현장 방문 후에는 해치에서 근무하는 30여 명의 한국직원과 점심을 함께하며 격려햏하는 시간도 가졌다.

김 지사는 미시간주의 일정을 모두 마치고 현지시각 11일 밤 뉴욕으로 이동해 해외투자 유치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미시간 디트로이트=조영달 기자 dalsarang@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