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硏 “테슬라 부품업계 장악력 높아졌다”

304

테슬라 48V 기반 전기전자 아키텍처 도입은 테슬라의 부품업계 장악력이 높아졌음을 보여준다는 해석이 나왔다.

10일 한국자동차연구원은 ‘테슬라의 48V 아키텍처 도입의 의미’ 보고서를 발표하고 이같은 내용을 주장했다. 최근 테슬라는 올해 하반기 양산 목표인 사이버트럭과 이후 출시될 차량과 휴머노이드 로봇 옵티머스에 48V 기반 전기전자 아키텍처를 도입하겠다고 선언했다.

12V에서 48V로 전환하면 전류가 4분의 1 수준으로 줄면서 전력 효율을 높일 수 있다. 조명, 인포테인먼트, 조향 등 전장부품의 전력 손실을 줄이고 공조 시스템이나 전력 변환 시스템 효율도 개선된다. 또한 배선을 단순화하고 전선 중량을 줄일 수 있어 차량 경량화 및 비용 절감에도 기여할 수 있다. 전류가 감소하기 때문에 전선 무게를 줄일 수 있고 많은 전력이 필요한 연산·음향 시스템이나 48V 맞춤형 액세서리 탑재도 용이해진다.

다만 현재 대다수의 자동차는 전장부품에 12V 전압을 표준적으로 사용하고 있어 48V 부품을 구하기 쉽지 않다는 게 문제다. 따라서 48V를 고집한다면 단기적으로는 납품 단가가 기존 대비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테슬라가 48V 기반 아키텍처 도입을 추진하는 것은 그만큼 테슬라가 자체적인 부품 생태계 조성에 자신감이 있다는 의미다. 아키텍처와 모듈러 혁신을 동시에 추구해 온 테슬라 전략의 연장선에 있는 조치로 풀이된다.

자동차연구원은 테슬라의 이번 선언이 부품 생태계에 대한 테슬라의 장악력이 충분히 강화됐음을 보여주는 사례라고 평가했다. 테슬라가 설계의 주도권과 독자성을 유지하면서도 부품을 안정적으로 조달할 수 있게됐다는 의미다.

이호중 한국자동차연구원 책임연구원은 “48V 전환의 실질적인 이점이 증명된다면 기존 완성차 기업은 추격 부담을 �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다만 기존 기업들은 협력사와 관계적·조직적 관성 때문에 48V 전환의 필요성을 인정하더라도 실질적인 전환에는 오랜 기간이 소요될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