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분변경 맞아? 현대 쏘나타 디 엣지, 4월 20일부터 사전 계약

117

현대자동차가 30일 열린 2023 서울모빌리티쇼에서 8세대 쏘나타의 부분변경 모델 ‘쏘나타 디 엣지’를 공개했다. 최근 현대차 디자인 트렌드인 한줄 헤드램프를 전면에 적용한 쏘나타 디 엣지는 페이스리트지만 풀 모델 체인지에 가까운 변화를 보여준다. 

현대차는 기존 디자인 정체성인 ‘센슈어스 스포티니스'(Sensuous Sportiness, 감성을 더한 스포티함)를 바탕으로 한층 날렵한 외관과 넓은 공간감의 실내 변경에 주력햇다고 밝혔다.  

전면부 DRL(주간주행등)에 적용된 차체를 수평으로 가로지르는 ‘수평형 램프'(끊김없이 연결된 심리스 호라이즌 램프)는 후면부의 ‘H 라이트’와 함께 미래적인 감성을 더한다. 측면부는 낮게 시작하는 프런트 엔드와 긴 후드가 패스트백을 연상시키는 매끈한 루프라인으로 이어진다.

실내 디자인은 운전자 중심 구조에 섬세한 하이테크 디테일을 더했다. 현대차 최초로 적용된 파노라믹 커브드 디스플레이는 운전석과 센터페시아까지 디지털 클러스터와 내비게이션 화면이 하나로 이어진다.

현대차는 쏘나타 디 엣지 전 트림에 무선 소프트웨어 업데이트(OTA) 기능을 기본 탑재해 소프트웨어 중심으로 진화하는 자동차 흐름에 합류했다. 또한 스마트폰 소지만으로도 차문을 열고 시동을 걸 수 있는 ‘디지털 키 2’와 음성 녹음이 가능해진 ‘빌트인 캠 2’를 옵션으로 운영한다. 또한 현금이나 실물카드 없이 전용 앱에 등록한 카드로 주유, 주차 결제가 가능한 ‘현대 카페이’를 적용한다. 

안전 및 편의 장비로는 고속도로 주행 보조(HDA), 내비게이션 기반 스마트 크루즈 컨트롤(NSCC), 후측방 충돌방지 보조(BCA), 후방 교차 충돌방지 보조(RCCA), 안전 하차 경고(SEW), 원격 스마트 주차보조(RSPA) 등을 갖추었다. 

파워트레인은 가솔린 1.6 터보, 2.0, 2.5 터보, 2.0 하이브리드, LPG 2.0 등 총 5개의 엔진 라인업으로 운영된다. N 라인은 기존 가솔린 2.5 터보와 함께 가솔린 1.6 터보, 가솔린 2.0이 추가로 운영된다. 현대차는 4월 20일(목)부터 사전계약을 시작할 방침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