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4일 1만대 계약 ‘돌풍’

139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4일 1만대 계약 ‘돌풍’

이미지 확대보기

[한국금융신문 곽호룡 기자]

쉐보레는 ‘트랙스 크로스오버(사진)‘가 서전계약 실시 4일(영업일 기준) 만에 1만대 계약을 돌파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쉐보레가 기록한 최단기 최다 실적이다. 이전에는 말리부가 8일 만에 1만대 판매를 달성한 바 있다. 더 넥스트 스파크도 1달간 6000대가 계약됐다.

서영득 GM 한국사업장 국내영업본부 전무는 “브랜드 최단기간 사전계약 1만 대를 달성한 트랙스 크로스오버의 놀라운 성과는 트랙스 크로스오버의 독보적인 가치를 고객분들이 인정해 주신 결과물”이라며 “쉐보레는 트랙스 크로스오버를 시작으로 향후 크로스오버 시장을 선도해 나갈 것이며, 전 세계 고객에게 빠르게 제품을 인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신형 트랙스는 전고를 낮추면서도 SUV 같은 실내공간을 확보한 크로스오버형SUV(CUV)다. 가장 저렴한 LS트림을 2052만원부터 하는 ‘가성비’가 인기 요인으로 꼽힌다.

곽호룡 기자 horr@fntimes.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