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천만 km 전설” 현대차, 30년 가까이 개발한 ‘대한민국 뚝심 그 자체’

122

현대차 엑시언트, 스위스에서
1,000만㎞ 주행 기록 달성
수소전기트럭의 친환경 기술력 입증

엑시언트 FCEV 
1천만 km

엑시언트 FCEV - 출처 : 현대차
엑시언트 FCEV – 출처 : 현대차

현대자동차수소전기트럭엑시언트‘가 스위스에서 누적 주행거리 1,000만㎞를 달성했다. 이는 내연기관 트럭으로는 상당한 양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하는 거리지만, 수소전기트럭은 순수한 물만 배출하여 환경에 큰 이점을 제공했다.

2020년 10월, 세계 최초로 양산된 대형 수소전기트럭 ‘엑시언트’는 스위스에서 운행을 시작해 3년 8개월 만에 1,000만㎞를 돌파했다.

4백 km 주행, 스위스 내에선 충분한 거리

엑시언트 FCEV - 출처 : 현대차
엑시언트 FCEV – 출처 : 현대차

현재 스위스에서는 총 48대의 엑시언트가 운행 중이다. 이 차량은 180㎾ 급 수소연료전지 시스템과 최대 출력 350㎾ 급 구동모터를 장착하여 1회 충전 시 최대 400㎞를 주행할 수 있다. 특히, 디젤 트럭과 달리 주행 중 이산화탄소를 배출하지 않고 순수한 물만 배출하는 것이 특징이다.

수소전기트럭이 1,000만㎞를 주행하면서 절감한 이산화탄소량은 약 6,300t으로, 이는 소나무 70만 그루가 흡수하는 탄소량에 해당한다. 현대차는 이 수치를 축구장 700개 규모의 소나무 숲에 비유했다.

또한, 스위스 내 모든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그린 수소만을 연료로 사용해 생산 과정에서 탄소를 발생시키지 않는다.

현대차, 수소 트럭 계속 발전시킬 예정

엑시언트 FCEV - 출처 : 현대차
엑시언트 FCEV – 출처 : 현대차

현대차는 앞으로 수소전기트럭 기술을 더욱 발전시킬 계획이다. 실제 운행 데이터를 기반으로 수소연료전지 시스템을 개선하고, 이를 다양한 차량에 적용할 예정이다. 현대차는 수소 모빌리티 상용화에 주력하며, CES 2024와 ACT 엑스포 2024에서 관련 프로젝트와 기술을 선보였다. 엑시언트 수소전기트럭은 스위스, 미국뿐 아니라 독일, 프랑스, 네덜란드, 뉴질랜드, 이스라엘, 사우디아라비아, UAE 등 여러 나라에서 운행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