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의 한수되나?!” 르노코리아 오로라1 가솔린 모델 출시한다

183

르노코리아 오로라1, 하이브리드 이후 가솔린 모델 출시 예정

르노코리아는 중형 SUV 오로라1 (프로젝트명)을 하이브리드 모델 출시 이후 이르면 4분기에 가솔린 모델로 확장할 계획이다. 오로라1은 오는 6월 27일에 열리는 2024 부산모빌리티쇼에서 공개될 예정이며, 이는 국내 시장에서 현대차 싼타페와 기아 쏘렌토와 같은 중형 SUV와 경쟁할 모델이다. 오로라1은 지리자동차의 CMA 플랫폼을 기반으로 제작되어 높은 안전성을 자랑한다.


부산모빌리티쇼에서 공개

2024 부산모빌리티쇼에서 공개될 오로라1은 6월 말에 첫 선을 보이며, 8월부터 하이브리드 모델의 출고가 예정되어 있다. 이후 르노코리아는 4분기에 가솔린 터보 기반의 내연기관 모델을 추가해 모델 라인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한, 오로라1은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 수출도 계획 중이다.


주요 사양 및 기술

오로라1의 기초 모델인 지리 싱유에L에는 에너지 매트릭스 LED 헤드램프, LED 주간주행등, 펄스 매트릭스 테일램프, 턴 시그널이 포함된 사이드미러, 최대 20인치 휠이 적용된다. 어댑티브 크루즈컨트롤과 차로유지보조 등 최신 ADAS 시스템을 통해 안전성을 더욱 높였다.

하이브리드 모델

오로라1 하이브리드 모델은 1.5리터 가솔린 터보엔진과 전기모터가 조합된 하이브리드 구동계를 통해 합산 출력 245마력을 발휘한다. 가솔린 엔진은 150마력을, 전기모터는 100kW(136마력)를 발휘하며, 정지 상태에서 100km/h까지 가속하는 데 7.9초가 소요된다. 이 모델은 하이브리드 전용 3단 변속기를 탑재하고 있다.


오로라1 가솔린 내연기관 모델

내연기관 고사양 모델은 2.0리터 4기통 가솔린 터보엔진(2.0TD-T5)과 8단 자동변속기의 조합으로 최고출력 241마력, 최대토크 35.7kgm를 발휘한다. 저사양 모델은 2.0리터 4기통 가솔린 터보엔진(2.0TD-T4)과 7단 DCT 조합으로 최고출력 221마력, 최대토크 33.1kgm를 제공한다.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

국내 출시 가능성이 낮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PHEV) 모델은 1.5리터 가솔린 터보엔진과 107kW(145마력) 전기모터, 그리고 차체 바닥에 장착된 41.2kWh 배터리팩의 조합으로 구성된다. 전기 주행거리는 205km에 달하며, 하이브리드와 함께 레인지 익스텐더 전기차로도 작동할 수 있는 방식이다.


오로라1 가솔린 모델 결론

르노코리아의 오로라1은 다양한 파워트레인 옵션과 최신 기술을 탑재하여 국내외 중형 SUV 시장에서 경쟁력을 높일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하이브리드와 가솔린 모델의 출시로 소비자들에게 다양한 선택지를 제공하며, 안전성과 성능을 모두 갖춘 모델로 자리매김할 것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