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버렸다? 다시 유럽으로 돌아가는 볼보!?” 볼보 생산 시설

129

볼보, 일부 생산 시설 중국에서 유럽으로 이전

중국산 전기차 관세 우려에 따른 대응

완성차 업체 볼보, 생산 시설 일부를 중국에서 유럽으로 옮기는 방안을 추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유럽연합(EU)이 중국산 전기차에 대한 높은 관세를 부과할 것으로 예상되면서 이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함이다.

▲ 볼보의 EX90

볼보 전기차 생산 시설 이전

영국 일간 더타임스의 일요일판 선데이타임스에 따르면, 볼보는 전기차 EX30과 EX90 모델을 생산하는 공장을 중국에서 벨기에로 이전하기 시작했다. 이는 유럽 내 생산을 강화하고, 중국산 전기차에 대한 EU의 반보조금 조사와 높은 관세 부과 가능성에 대응하기 위한 전략적인 결정이다.

▲ 볼보 XC90 생산라인
▲ 볼보 XC90 생산라인

유럽연합의 관세 정책 변화

EU는 중국이 자국에서 생산되는 전기차에 과도한 보조금을 지급해 유럽산 제품의 경쟁력을 약화시키고 있다고 판단, 작년 10월부터 반보조금 조사를 벌여왔다. 현재 중국산 전기차에 10%의 관세를 부과하고 있지만, 앞으로 관세율이 25∼30% 수준으로 높아질 가능성이 있다.

볼보의 전략적 결정

볼보는 스웨덴에 본사를 두고 있지만, 2010년 중국 지리자동차에 인수되었다. 현재 중국에 생산공장을 두고 있어 상계관세의 영향을 크게 받을 것으로 예상된다. 따라서 생산 기지를 유럽으로 이전함으로써 이러한 위험을 줄이고, 유럽 시장에서의 경쟁력을 유지하려는 것이다.

볼보 생산시설 이전 결론

볼보의 이번 결정은 글로벌 자동차 시장의 변화에 대응하고, 유럽 내 생산 역량을 강화하려는 전략적인 움직임으로 평가된다. 이는 향후 유럽연합의 관세 정책 변화에 대비한 선제적인 조치로, 볼보가 유럽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할 것으로 기대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