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차 인기 시들… 올 판매 8% 줄어

46

국내 승용차 시장에서 경차 인기가 갈수록 떨어지고 있다.

6일 카이즈유데이터연구소에 따르면 올해 1∼5월 누적 경차 판매량은 4만6517대로 지난해 같은 기간(5만562대)보다 8.0% 줄었다. 국내 경차 판매량은 2012년 21만6221대로 최다를 기록한 후 매년 감소해 2021년에는 9만8781대까지 하락했다.

국내 경차 판매는 신차 출시 때마다 반등 신호를 보이긴 했지만 하락세를 바꾸지는 못했다. 2021년 9월 현대차가 첫 경형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 캐스퍼(사진)를 출시한 후 2022년 경차 연간 판매는 13만2911대까지 반짝 늘어났다. 그러나 캐스퍼의 인기가 시들해지면서 지난해 상반기 경차 판매량은 6만299대로 집계돼 2022년 상반기(6만5170대) 대비 7.5% 감소했다.

올해는 캐스퍼, 레이EV 등과 같은 신차 출시 계획도 없어 경차 하락세가 계속될 것이란 전망이 나온다. 국내 소비자들의 선호에 맞춰 완성차 업체들이 고급차·대형차 생산에 집중하고 있는 것도 원인으로 지목된다.

김필수 대림대 미래자동차학부 교수는 “정부가 친환경차 혜택을 확대하고 있지만 경차에 대한 새로운 혜택은 드물다”며 “완성차 업체 입장에서 보면 경차는 수익성이 떨어지기에 신차 출시에 소극적이다. 경차 인기 하락세는 사실상 예정된 것”이라고 말했다.


한종호 기자 hjh@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