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 왜 결제됐지?” 톨게이트 없는데 강제로 하이패스 결제되는 ‘이 상황’

41

번호판 인식 방식 스마트톨링 시범사업 실시
하이패스 없이 고속도로 통행료 납부 가능
교통 효율화 기대

‘번호판 인식 방식’ 스마트톨링 시범사업,
하이패스 없이도 고속도로 통행료 무정차 납부

스마트톨링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스마트톨링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국토교통부한국도로공사는 고속도로 운영 효율화를 위해 5월 28일부터 1년간 ‘번호판 인식 방식 스마트톨링‘ 시범사업을 실시한다. 이 시범사업은 대와 판교를 포함한 9개 요금소에서 시행되며, 하이패스 없이도 무정차로 통행료를 납부할 수 있게 된다.

스마트톨링은 기존의 하이패스와 달리 차량의 번호판을 인식하여 통행료를 자동으로 수납하는 시스템이다. 현재는 하이패스와 현장 수납 방식이 혼재되어 교통정체와 불편을 초래하고 있다. 특히, 현금이나 지갑을 소지하지 않은 운전자는 통행료 납부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감속, 정차 없이 가던 길 그대로

스마트톨링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스마트톨링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시범사업 구간에서는 하이패스가 없는 차량도 하이패스 차로를 이용해 정차 없이 요금소를 통과할 수 있다. 통행료는 신용카드 사전등록 방식과 자진 납부 방식 중 선택해 납부할 수 있다.

신용카드 사전등록 방식은 한국도로공사 통행료 누리집이나 앱에서 차량번호와 신용카드를 등록하면 요금소 통과 시 자동으로 결제되는 방식이다. 자진 납부 방식은 운행일 이후 15일 이내에 통행료를 납부하는 방식이며, 미납 시 고지서가 발송된다.

통행료 감면 대상자는 어떻게?

고속도로 톨게이트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고속도로 톨게이트 예시 – 출처 : 카프레스

국가유공자와 장애인 등 통행료 감면 대상 차량은 기존의 현장 수납 차로를 이용하거나 감면 단말기로 하이패스 차로를 이용할 수 있다. 국토교통부는 시범사업을 통해 번호판 인식 방식 차로 이용이 가능한 방안을 마련할 예정이다.

국토교통부는 시범사업 기간 동안 이용 고객의 불편사항과 영상처리 안정성을 면밀히 분석해 지속적으로 보완할 계획이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