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요타 본사도 ‘품질인증 부정’… 日 “현장조사”

49
세계 최대 자동차 업체 도요타자동차 본사를 비롯해 일본 5개 자동차 회사가 품질 인증 취득을 위해 부정행위를 한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자동차 업계 전체에 부정이 만연됐다는 지적이 나오면서 일본 정부는 4일 현장조사에 착수한다.

일본 국토교통성은 3일 도요타자동차, 마쓰다, 야마하발동기, 혼다, 스즈키 등 5개 업체로부터 자동차 성능시험에서 부정행위가 있었다는 사실을 보고받았다고 발표했다.

일본 정부는 지난해 도요타 경·소형차 자회사 다이하쓰공업의 부정 인증 발각 이후 주요 자동차 회사에 다이하쓰와 유사한 사례가 없는지 조사를 지시했다. 당시 다이하쓰는 자동차, 엔진을 생산할 때 정부에서 받아야 하는 ‘형식 지정’ 취득 과정에서 대규모 부정행위를 저질렀다는 사실이 드러났고 최근까지 공장 가동을 중단했다.

이번 조사에서 도요타는 현재 생산 중인 코롤라, 야리스 등 3개 모델과 과거에 만들었던 크라운, 아이시스, 시엔타, 렉서스RX 4개 모델 등 7종에서 보행자 보호 시험과 관련한 허위 자료를 제출한 것으로 알려졌다. 국토교통성은 도요타에 대해 현재 생산 중인 3개 모델의 출하를 정지시켰고 이르면 4일 도요타 본사 현장조사에 나선다.

야마하는 오토바이 3개 모델의 소음 시험 과정에서 부정 행위가 발견됐다. 혼다는 과거 차종 22종, 스즈키는 옛 차종 1종에서 각각 부정행위가 있었다.


도쿄=이상훈 특파원 sanghun@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