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아, ‘2024 범유럽 딜러대회’ 개최…“2028년 유럽 판매 80만대 목표”

32
기아 송호성 사장이 ‘2024 범유럽 딜러대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기아 제공기아 송호성 사장이 ‘2024 범유럽 딜러대회’에서 발표하고 있다. 기아 제공

기아가 ‘2024 범유럽 딜러대회’를 열고 2028년 유럽 판매 80만대 달성 의지를 다졌다.

기아는 지난달 29일부터 30일까지 독일 베를린에서 ‘2024 범유럽 딜러대회’를 개최했다고 3일 밝혔다. 유럽 41개국 법인, 대리점 경영진과 딜러 등 관계자 약 2900명이 참석했다. 이번 행사는 2006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2011년 프랑스 파리, 2016년 헝가리 부다페스트에 이어 8년 만에 개최됐다.

송호성 기아 사장, 마크 헤드리히 유럽권역본부장, 카림 하비브 기아 글로벌디자인담당(부사장) 등 기아 임원진이 참석해 유럽 자동차 시장에 대한 전략을 공유했다.

기아는 지난해 유럽 자동차 시장에서 57만 2297대를 팔아 시장 점유율 4.5%를 차지하며 역대 최대 판매 기록을 달성했다. 판매 호조를 동력 삼아 친환경차와 PBV 시장을 집중 공략하겠다는 전략이다. 2028년에는 연간 판매 80만 대와 시장 점유율 5%를 이루겠다는 목표도 내세웠다. 이를 위해 올해 EV3을 출시하고 2026년까지 전기차 풀라인업을 갖춰 유럽 친환경차 시장에서 전동화 선도 브랜드 이미지를 공고화할 계획이다.

송 사장은 “유럽은 기아의 글로벌 판매 및 전동화 전략의 핵심 지역인 만큼 EV6, EV9에 이어 올해 EV3도 성공적으로 출시해 EV 대중화 전환기를 선도해 나갈 것”이라며 “차별화된 상품과 고객 경험 제고를 통해 고객 중심 브랜드로 전환하기 위한 노력을 적극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한종호 기자 hjh@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