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님 어디 가셨죠?!”..르노가 공개한 차세대 버스, 놀라운 기술에 ‘깜짝’

180
르노, 레벨 4 자율주행 셔틀버스 개발
KT, 자율주행 버스 시범 운행
르노 위라이드 자율주행 셔틀버스 생산
자율주행 셔틀버스/출처-르노

르노그룹이 중국 자율주행 기업 위라이드(WeRide)와의 협력을 통해 레벨 4 자율주행 기능을 갖춘 셔틀버스 생산에 착수한다.

르노는 개인용 자동차에 자율주행 기술 도입은 다소 시간이 필요하다 보고 대중교통 수단인 셔틀버스에 적용하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르노, 기존 대중교통 대체제로 자율주행 셔틀버스 강조

위라이드는 2017년 레벨 4 자율주행차 개발에 목표를 두고 설립된 회사로, 르노와 함께 유럽의 저배출 지역 규제를 만족시키기 위해 자율주행 셔틀버스를 오랜 기간 시험해왔다.

르노 위라이드 자율주행 셔틀버스 생산
자율주행 셔틀버스/출처-르노

르노그룹의 최고기술책임자(CTO) 질 르 보르뉴는 “장기적으로 지역 사회의 증가하는 수요에 부응할 수 있는 다양한 자율주행 저탄소 미니버스를 개발해왔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개인용 차량과 대중교통을 구분해 접근하면 자율주행차의 잠재력을 보다 신속하게 실현할 수 있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 같은 협력은 대중교통을 통해 자율주행 기술을 널리 보급하려는 전략의 일환이다.

르노 자율주행 셔틀버스 생산
자율주행 셔틀버스/출처-르노

르노는 최근 발표한 보도자료에서 운전자 고용을 줄임으로써 발생하는 비용 절감의 장점을 주장하고 있다. 특히 이러한 비용 절감을 자율주행 셔틀의 주요 구매 이점 중 하나로 꼽았다.

또한 자율주행 미니버스가 24시간 내내 안전하게 운영될 수 있으며 비용, CO2 배출량 및 승객 측면에서 기존 대중교통 수단(기차, 트램, 버스)에 비해 오염 없는 대체제나 더 효율적인 보완 수단이 될 수 있다고 강조한다.

한편 두 기업은 이달 말 파리에서 열리는 프랑스 오픈 테니스 대회 기간 동안 위라이드의 로보버스 피플 무버를 이용한 셔틀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르노 자율주행 셔틀버스 생산
자율주행 셔틀버스/출처-르노

KT, 자율주행버스 시범 운행

국내에서도 자율주행 버스 운행이 시작됐다. KT와 안양시가 협력해 모빌리티 AX(인공지능 전환) 기술 및 서비스 노하우를 활용한 자율주행버스 시범 운행을 진행 중이다.

버스의 명칭은 ‘주야로’이며 현재 11개 정류장을 연결하는 6.8km 주간 노선과 14.4km 야간 노선을 운영하고 있다.

KT 자율주행 버스 주야로 시범운행
주야로/출처-KT

8월 14일까지는 무료로 운영되며 이후 실제 대중교통 서비스의 일부로 편입돼 유료화될 예정이다. 유료화 이후에는 버스정보시스템을 통해 정류장에서 자율주행버스 도착 시간을 사전 확인할 수 있다.

KT 모빌리티사업단장 최강림 상무는 “KT가 오랜 기간 쌓아온 AI 기술을 활용해 모빌리티 AX 사업을 선도해왔다”며 “안양시와의 협력은 실제 생활 속 지방자치단체의 대중교통 서비스로서 의미가 크며 앞으로도 여러 지자체 및 기업들과 협력해 대한민국의 스마트 도로와 미래 모빌리티 발전을 이끌 계획”이라고 전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