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기아, 협력사 안전보건포럼 개최

46

현대자동차·기아는 20일 경기도 화성시 롤링힐스에서 ‘2024 경기지역 정부-기업 자동차 협력사 안전보건포럼’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자동차 안전보건포럼은 지난해 발족한 안전문화실천추진단을 주축으로 자동차 산업 전반에 안전문화 확산과 안전보건 역량 강화를 위해 마련된 소통의 장이다.

안전문화실천추진단은 산업현장과 일상생활 속 안전의 중요성을 알리기 위해 지난해 출범한 단체다. 현재 총 34개의 정부·지자체와 민간단체로 구성돼 있다.

이날 포럼에서 현대차·기아는 경기지역 자동차 산업 협력사 대상 안전보건 강화 계획을 발표했다. 먼저 전문기관의 컨설팅과 보호구 물품 제공 등 실질적인 지원과 함께 각 사 공사안전 담당자를 대상으로 하는 안전교육을 개설한다. 각종 법정서류 준비와 공사현장 점검을 합동으로 진행하는 등 안전 역량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또한 각종 캠페인을 통해 구성원들의 안전보건 의식을 제고하고 정기 안전진단·수행 활동을 점검할 수 있는 프로그램도 마련해 불의의 안전사고를 미연에 방지할 수 있도록 한다. 아울러 현대차·기아는 고용부와 안전보건공단이 제공하는 산업안전대진단을 협력사들이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도록 안전문화 정착을 위한 정기적인 포럼을 개최할 계획이다.

현대차·기아 관계자는 “산업 현장에서 안전은 다른 무엇보다 중요한 가치이나 규모가 비교적 작은 협력사는 제도에 대한 정보습득과 역량 강화에 어려움이 있다”며 “자동차 산업 속 각 주체가 자율적으로 안전보건활동을 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정진수 동아닷컴 기자 brjeans@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