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정부의 중국산 제품 관세 인상에 중국 즉각 반박

66

미국 바이든 행정부가 반도체, 배터리, 태양 전지, 핵심 광물을 포함한 광범위한 중국 수입품에 대한 관세를 인상했다. 또한 철강, 알루미늄 및 전기 자동차에 대한 인상 외에도 항만 크레인 및 의료 제품에 대한 부과금을 인상할 계획이다. 백악관은 이러한 변화가 현재 연간 수입액 약 180억 달러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중국은 즉각 보복을 예고했다. 중국 상무부는 중국이 미국의 관세 인상에 반대하며 자국의 이익을 지키기 위한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번 조치는 전임자인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처음 부과한 중국 관세에 대한 바이든 대통령의 가장 포괄적인 업데이트이자 중국과의 무역에 대한 강경자세가 유권자들에게 인기가 있다는 것을 의식한 조치라고 오토모티브뉴스는 분석했다. 
 
추가 관세는 이미 인플레이션으로 타격을 입은 소비자들의 가격을 인상할 위험이 있으며, 중국의 분노를 자극하여 현물 보복을 선택할 수 있다고 이 매체는 지적했다. 
 
이 변경 사항은 2024년부터 2026년까지 시차를 두고 적용되며 트럼프가 제안한 60% 고정 관세보다 더 표적화되어 있다. 가장 큰 폭으로 상승한 것은 전기차로, 관세율이 4배로 올랐고, 다른 수입품은 관세율이 두 배로 인상되거나 처음으로 부과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