車 부품 강화하는 LG이노텍… 10주년 ‘조명 모듈’ 조 단위 사업으로 육성 박차

156
제네시스 GV80 쿠페. LG이노텍 조명 모듈이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제네시스 GV80 쿠페. LG이노텍 조명 모듈이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전장(자동차용 전기·전자 장치)부품사업 강화를 추진 중인 LG이노텍이 올해 상용화 10주년을 맞은 차량용 조명 모듈을 핵심제품으로 꼽았다. 글로벌 시장 공략을 가속화해 차량용 조명 모듈사업을 조 단위 사업으로 육성하겠다는 계획이다. 그동안 스마트폰 등 전자기기에 치우친 매출 구조에서 벗어나면서 전장부품을 앞세워 사업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박차를 가하는 모습이다.

LG이노텍은 차량용 조명 모듈 제품인 ‘넥슬라이드(Nexlide, Next Lighting Device)’가 10년 동안 누적 수주 146건을 기록하면서 연평균 47% 수준의 매출 성장을 거뒀다고 13일 밝혔다.

차량 조명은 시야 확보와 신호 전달 등 운전자 안전운행을 돕는 필수장치 중 하나다. 미래 모빌리티 시대에 접어들면서 프리미엄 완성차 브랜드를 중심으로 첨단 기술이 적용된 조명 도입이 확대되고 있다. 단순 점등을 넘어 브랜드 차별화와 디자인 관점에서도 역할이 확대됐다. 자연스럽게 차량용 조명의 가치가 높아졌고 첨단 제품이 각광받는 흐름이 이어지고 있다.

시장조사업체 리포트인사이트에 따르면 글로벌 자동차 조명 시장은 2022년 기준 약 29조 원에서 오는 2030년 약 42조4500억 원 규모로 성장할 전망이다.

LG이노텍 조명 모듈 넥슬라이드LG이노텍 조명 모듈 넥슬라이드

LG이노텍 넥슬라이드는 플랙서블 입체조명 모듈 제품으로 일찌감치 차세대 자동차 트렌드를 반영해 개발한 자동차용 라이팅 솔루션으로 평가받아왔다. 주간주행등과 리어 콤비네이션 램프(후미등, 정지등, 방향지시등 등 포함) 등 자동차 곳곳에 자유롭게 적용 가능하다.

지난 2014년 ‘넥슬라이드-A’ 제품 양산을 시작으로 지난해 개발에 성공해 최근 양산에 돌입한 ‘넥슬라이드-M’까지 총 9개 조명 모듈 제품을 시장에 선보였다. 한국을 비롯해 북미와 유럽, 일본, 중국 등 국내외 9개 완성차 브랜드, 88개 차종에 LG이노텍 넥슬라이드 조명 모듈이 탑재돼 도로를 누비고 있다고 한다. 공급사인 LG이노텍 측은 넥슬라이드가 장착되는 완성차 브랜드와 모델에 대해서는 계약에 따라 공개할 수 없다고 밝혔다.

현대자동차 등 완성차와 부품사 등에 확인한 결과 최근 출시된 모델로는 제네시스 GV80 쿠페가 넥슬라이드 조명 모듈을 채용했다. LG이노텍이 부품사에 넥슬라이드를 납품하면 부품사가 램프 조립품(어셈블리, Assembly)으로 만들어 완성차에 공급하는 방식이다. 제네시스 GV80 쿠페를 비롯해 G90과 기아 K5 등에도 넥슬라이드 조명 모듈이 적용됐다.

제네시스 GV80 쿠페. LG이노텍 조명 모듈 넥슬라이드가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제네시스 GV80 쿠페. LG이노텍 조명 모듈 넥슬라이드가 적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넥슬라이드는 얇은 기판에 여러 개의 광원 패키지, 부드럽게 휘어지는 소재인 광학 레진, 고성능 광학필름 등을 붙여 만든다고 한다. 특히 고성능 광학필름은 LG이노텍의 독자적인 미세 광학패턴 기술을 적용해 높은 기술 신뢰도를 확보했다고 한다. 또한 LG이노텍은 넥슬라이드를 개발하면서 200건 넘는 기술 특허를 획득해 관련 독점 기술력까지 갖추고 있다.

넥슬라이드 개발 이전에는 면광원(표면이 균일하게 빛나고 두께가 없는 광원)을 구현하기 위해 점광원에 빛을 고르게 퍼지도록 하는 이너렌즈(Inner Lense) 등 별도 부품을 추가적으로 사용해야 했다. LG이노텍의 경우 특허기술을 접목해 부품 수를 20% 이상 줄였고 이를 통해 모듈 두께를 얇게 구현했다. 모듈 두께를 얇게 할수록 효율적으로 공간을 활용할 수 있어 자동차 디자인의 설계 자유도가 높아진다. 과거 크기가 크고 천편일률적이었던 자동차 램프 디자인이 최근에는 얇은 선이나 면 등 각양각색으로 구현된다. 첨단 조명 모듈 기술은 램프 디자인의 진화와 변화를 이끈 주요 요인으로 꼽을 수 있다. 자유도 높아진 램프 디자인으로 인해 주변 부품 디자인과 구성에도 변화를 줄 수 있게 됐다.

LG이노텍 최신 조명 모듈 제품인 넥슬라이드-M은 공기층(Air Gap)을 완전히 없앤 새로운 공법을 도입해 모듈 두께를 기존 제품의 30% 수준으로 슬림화한 것이 특징이다. 두께를 최소화하면서 조명 밝기는 더욱 높인 것이 넥슬라이드의 주요 강점인데 넥슬라이드-M의 경우 밝기가 최대 4배가량 증가했다고 LG이노텍은 설명했다. 주간주행등(DRL) 관련 글로벌 법규 기준인 500칸델라(cd, 광원 밝기를 나타내는 단위)까지 빛을 낼 수 있다고 한다. 전력 효율도 장점으로 꼽힌다. 넥슬라이드를 적용하면 조명 소비 전력을 줄일 수 있어 전기차 운영에도 유리하다고 강조했다.

외부 소통 기능을 구현한 LG이노텍 조명 모듈 넥슬라이드.외부 소통 기능을 구현한 LG이노텍 조명 모듈 넥슬라이드.
외부와 소통하는 車 조명… 차세대 기술 ‘픽셀 라이팅’ 내년 개발 완료

LG이노텍은 차세대 차량용 조명 모듈 제품으로 램프의 ‘커뮤니케이션’ 기능을 주목하고 있다. 최근 완성차 업계는 자동차 조명의 역할 확대를 모색 중이라고 한다. 가령 라디에이터 그릴에 조명을 장착해 운전자와 운전자(V2V) 또는 운전자와 보행자(V2P)의 소통 역할을 하는 개념이다. 특정 컬러로 차량 상태(자율주행 상태 등)를 표시하는 기능도 있다.

이에 발맞춰 LG이노텍은 다양한 문구나 애니메이션 효과를 낼 수 있는 ‘픽셀 라이팅(작은 입체 조명을 반복적으로 배치하는 조명 디자인)’ 기술을 개발하고 있다고 전했다. 내년까지 기술 개발을 마무리한다는 계획이다. 이와 함께 중저가 전기차 시장 공략을 위해 에너지 효율을 극대화한 차세대 넥슬라이드도 개발하고 있다. 픽셀 라이팅과 함께 내년까지 개발을 완료한다는 목표다.

유병국 LG이노텍 전장부품사업부장 전무는 “지난 10년간 넥슬라이드를 앞세워 자동차 조명 모듈 시장에서 사업 역량을 전 세계에 입증했다”며 “신기술 개발과 조명 모듈 사업 육성을 통해 앞으로도 차별화된 고객가치를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김민범 동아닷컴 기자 mbkim@donga.com

+1
1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