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전은 이제 누가 하죠?” 자율주행을 위해 체계적으로 디자인된 폭스바겐의 새로운 모델은?

32
폭스바겐, ‘ID. 코드(ID. CODE)’ 콘셉트카 공개
SUV를 완전히 재해석한 역동적인 SUV 디자인
운전자를 대신해 다양한 정보와 피드백 제공
폭스바겐
ID.코드 콘셉트카 (출처-폭스바겐)

폭스바겐이 미래 SUV 디자인 언어를 제시하는 차세대 SUV, ‘ID. 코드(ID. CODE)’ 콘셉트카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현지시각으로 25일, 폭스바겐은 중국 베이징에서 열린 ‘2024 베이징 모터쇼’에서 폭스바겐의 새로운 SUV 시대를 열 순수 전기 대형 SUV, ‘ID. 코드’ 콘셉트카를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고 밝혔다.

ID. 코드 콘셉트카는 폭스바겐이 SUV를 완전히 재해석해 전동화 모빌리티 시대에 걸맞게 역동적인 SUV 디자인을 담아낸 모델로 새로운 디자인 언어와 새로운 테크놀로지를 통해 폭스바겐이 나아갈 미래 청사진을 제시하고 있다.

폭스바겐 ‘ID. 코드’ 콘셉트카, ‘안정성’, ‘호감도’, ‘시크릿 소스’ 등 세 가지 핵심 요소를 기반으로 제작

폭스바겐 (2)
ID.코드 콘셉트카 (출처-폭스바겐)

ID. 코드는 폭스바겐의 새로운 디자인 전략을 적용한 모델로, ‘안정성’과 ‘호감도’, 그리고 흥미와 놀라움을 불러일으키는 기능이나 형태를 의미하는 ‘시크릿 소스’라는 세 가지 핵심 요소를 기반으로 제작됐다.

이번 디자인 전략의 세 가지 축은 향후 폭스바겐 글로벌 디자인을 결정짓는 기준이 된다. 안드레아스 민트(Andreas Mindt) 폭스바겐 브랜드 디자인 총괄은 “세 가지 디자인 축을 기반으로 ID. 코드는 유려한 표면, 압도적인 휠 하우징 및 기술 지향적인 외관 등 미래의 SUV를 재해석했다”고 말했다.

ID. 코드는 강인하면서도 깔끔하고 매끄러운 외관 디자인으로 마치 그란 투리스모를 연상시키며, 폭스바겐 최초로 차체 외부를 통해 인간, 주변환경과 상호작용을 할 수 있는 모델이다.

폭스바겐 (3)
ID.코드 콘셉트카 (출처-폭스바겐)

차량 외부는 차세대 AI 지원 라이팅 시스템 및 디스플레이 시스템을 갖춰 인간과 기계 간의 커뮤니케이션에 도움을 주는 직관적인 인터페이스의 역할을 수행한다.

또한, 새롭게 디자인된 거주 공간은 현실과 가상 세계가 결합된 새로운 이동 경험을 선사한다. 여기에, 운전자, 탑승자, 주변 환경과 상호작용 할 수 있는 혁신 기술을 적용해 폭스바겐과 함께하는 삶이 완전히 새로운 모험이 될 수 있도록 매력적인 경험을 제공한다.

레벨 4 수준의 완전 자율주행에 적합한 체계적인 디자인

폭스바겐 (4)
ID.코드 콘셉트카 (출처-폭스바겐)

ID. 코드는 레벨 4 수준의 완전 자율주행에 적합하게 체계적으로 디자인됐다. 자율주행 모드를 활성화하면 운전자는 승객이 되어 책을 읽거나 채팅, 웹 서핑, 영화 감상 등 원하는 것을 무엇이든 할 수 있다.

이러한 오토파일럿 기능을 구현하기 위해 폭스바겐은 현시대의 가장 진보한 센서와 라이트, 카메라 및 스크린을 융합시켰다.

이로 인해, 주변 환경과 포괄적인 소통이 가능한데, 시스템 작동과 구동을 위한 에너지는 리튬이온 배터리뿐만 아니라 투명한 ‘에너지 루프’에 통합된 태양광 패널을 통해서도 공급받을 수 있다.

폭스바겐 (5)
ID.코드 콘셉트카 (출처-폭스바겐)

특히, ID. 코드는 단순한 자동차가 아닌 운전자를 대신해 다른 운전자 및 보행자에게 반응하고, 소유자에게 다양한 정보와 피드백을 제공한다.

이를 위해 전면부에는 인텔리전트 라이팅 시스템인 라이트 클라우드와 인터랙티브 3D 헤드램프인3D 아이즈, 부분적으로 투명한 LED 스크린이 적용되며, 이 시스템은 운전자나 인증된 사용자가 접근하면 활성화된다.

또한 시각적, 음향적 웰컴 기능을 작동시키며, 운전자와 탑승객에게 일기예보를 즉각 안내한다. 레벨 4 자율주행 모드에서는 전면부 라이팅 시스템, 테일램프 및 3D 헤드램프의 가로형 바가 다른 도로 사용자들과 상호작용하며 안전성을 강화한다.

폭스바겐 (6)
ID.코드 콘셉트카 (출처-폭스바겐)

한편, 토마스 셰퍼(Thomas Schäfer) 폭스바겐 브랜드 CEO는 “ID. 코드는 폭스바겐의 미래를 처음으로 엿볼 수 있는 모델”이라며 “폭스바겐은 새로운 디자인 언어와 기술 표준, 종합적인 브랜드 경험을 통해 새로운 모빌리티 시대를 열고 있다”고 말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