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 배터리 산업의 새로운 기회, ‘Power2Drive Europe’ 6월 개

41

차량의 전기화와 재생 에너지원의 확대에 따라 전 세계적으로 배터리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새로운 기술과 전략적, 지정학적 결정은 배터리 및 전기 이동성 부문에 영향을 미치며 기회와 도전을 동시에 창출할 것으로 보인다. 특히 신기술, 공급망, 지속가능성 및 재활용은 올해 업계의 중요한 과제다. 유럽 최대 규모의 국제 배터리 및 에너지 저장 시스템 전시회인 ees Europe과 충전 인프라 및 e-모빌리티 국제 전시회인 Power2Drive Europe은 최신 트렌드와 개발에 대한 포괄적인 개요를 제공하는 이벤트다. 이 두 전시회는 2024년 6월 19일부터 21일까지 유럽 최대 에너지 산업 전시회 연합인 혁신 허브 The smarter E Europe의 일환으로 메쎄 뮌헨에서 개최된다. 2,800개 이상의 전시업체와 115,000명의 방문객이 참가할 예정이다. 
 
공급망과 원자재로 인해 이 산업의 역학 관계는 올해 몇 가지 변화를 겪을 것이며, 이러한 변화는 기회로도 볼 수 있다. 중국의 흑연 수출 제한 조치로 인해 유럽 배터리 제조업체들은 경쟁력을 유지하기 위해 생산 공정, 원자재 조달 및 공급망을 최적화해야 한다. 리튬 이온 배터리 및 배터리 에너지 저장 시스템(BESS)과 같은 기존 기술의 개발은 유럽 산업에 매우 중요하지만 새로운 배터리 기술의 개발도 중요해지고 있다. 이는 배터리 생산에서 재활용에 이르는 모든 단계와 관련이 있다. 그리고 지속 가능성에 더 집중함으로써 유럽 제조업체는 경쟁력을 유지할 수 있다.
 
독일과 유럽은 원자재에 대한 의존도가 높다. 의존도를 줄이고 공급망과 생산량을 확보하기 위해 공급망의 다변화와 새로운 배터리 기술은 거의 피할 수 없는 선택이다. 배터리 수요가 계속 증가함에 따라 대체 기술도 등장하고 있다. 프라운호퍼 시스템 및 혁신 연구소(ISI)에 따르면 금속 이온, 금속-황, 금속-공기 및 레독스 흐름 배터리와 같은 대안이 일부 시장과 애플리케이션의 부담을 일부 덜어줄 수 있다고 전했다. 전고체 배터리도 2024년에 상당한 진전을 이룰 것으로 예상된다. 나트륨 이온 기술도 자리를 잡아가고 있습니다. 코발트, 니켈, 리튬이 필요 없기 때문에 저장 시간이 길고, 비용이 저렴하며, 다른 분야의 공급망 현황을 고려할 때 이 기술은 점점 더 매력적으로 다가오고 있다.
 
전시회 개막 전날인 2024년 6월 18일과 19일에 열리는 ees 유럽 컨퍼런스 및 Power2Drive 유럽 컨퍼런스에서는 트렌드와 시장 발전에 대한 종합적인 개요를 파악할 수 있다. 또한 전시회 3일 내내 다양한 포럼을 통해 지식을 업데이트할 수 있다. 이 포럼은 컨퍼런스 및 전시회 티켓에 모두 포함되어 있다. 배터리 생산과 관련된 내용은 전시 공간인 ‘인터배터리 유럽 쇼케이스’가 있는 B2홀과 C3홀에 집중되어 있다. 배터리 데이 유럽은 2024년 6월 19일 ICM에서 전시회와 병행하여 개최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