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스바겐,”2030년까지 중국시장 판매대수 400만대 목표”

27

폭스바겐 AG의 CEO 올리버 블루메가 2024년 4월 23일, 2030년까지 중국시장 판매대수를 2023년보다 23% 증가한 400만대까지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중국 시장 점유율 15%에 해당한다. 2023년 폭스바겐그룹의 중국시장 판매대수는 324만대로 2019년의 423만대보다 크게 하락했다.
 
올리버 블루메는 중국 고객의 기대와 우리 제품의 출시 기간 단축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첨단 기술개발과 비용 효율성을 높여 현지 파트너십을 강화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폭스바겐 AG는 주로 중국 메인 플랫폼과 LFP 배터리 기술 덕분에 2026년까지 보급형 소형차 측면에서 중국 현지 자동차 제조업체와 비용 동등성을 달성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 부문은 앞으로 전체 시장의 50% 이상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
 
이를 위해 폭스바겐 브랜드와 중국 메인 플랫폼을 기반으로 전기 포트폴리오를 소형 부문으로 확장할 계획이다. 
폭스바겐그룹 차이나 테크놀러지(VCTC) 덕분에 폭스바겐은 새로운 현지 제품의 출시 기간을 30% 단축할 수 있었다고 한다. 
 
중국 승용차 시장은 2030년까지 현재보다 약 600만~700만 대 더 많은 2,800만 대 이상으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된다. 그 중 신에너지차 시장은 10년 안에 약 75%의 점유율을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