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그룹, ‘에너지밀도 4배↑’ 차세대 음극재 공장 준공… 年 전기차 27만5000대분 규모

23
포스코실리콘솔루션 공장 전경포스코실리콘솔루션 공장 전경

포스코홀딩스는 자회사 포스코실리콘솔루션이 포항 영일만 산업단지에서 연산 550톤 규모 실리콘음극재(SiOx) 공장을 준공했다고 23일 밝혔다. 실리콘음극재 550톤은 전기차 약 27만5000대에 공급할 수 있는 물량이라고 한다.

이번에 준공한 설비는 전체 생산라인 중 하공정에 해당한다. 실리콘음극재 공정은 실리콘 입자에 산화물계 실리콘 등을 합성하는 상공정과 그 합성물을 포스코 고유 기술로 코팅하는 하공정으로 구성된다. 포스코실리콘솔루션은 고객사 공급 요구에 신속하게 대응하기 위해 조기 가동체제를 갖췄다고 전했다.

실리콘음극재는 현행 리튬이온배터리에 적용되는 흑연음극재보다 에너지밀도를 4배가량 높일 수 있어 차세대 음극재로 꼽힌다. 전기차 주행거리를 늘리고 충전시간을 단축시킬 수 있다.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 등에 따르면 글로벌 실리콘음극재 시장은 현재 약 1만 톤에서 오는 2035년 약 28만5000톤 규모를 형성할 전망이다.

포스코그룹은 음극재 포트폴리오를 강호하고 증가하는 수요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지난 2022년 7월 실리콘음극재 기술 스타트업 테라테크노스를 인수하고 포스코실리콘솔루션으로 사명을 변경했다. 이번에 준공한 실리콘 음극재 공장은 작년 4월 착공해 약 1년 만에 하공정 설비를 준공했다.

포스코실리콘솔루션 이재우 대표(두 번째 줄 오른쪽에서 다섯 번째)와 임직원들이 공장 준공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포스코실리콘솔루션 이재우 대표(두 번째 줄 오른쪽에서 다섯 번째)와 임직원들이 공장 준공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포스코실리콘솔루션은 오는 9월 상공정을 포함해 전체 라인을 모두 준공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기반으로 오는 2030년까지 연산 2만5000톤 규모 실리콘음극재 생산 체제를 갖춘다는 목표다. 실리콘음극재는 실리콘 입자에 산화물계 실리콘(SiO₂)을 합성하는 SiOx제품과 탄소소재를 혼합하는 SiC(실리콘 탄소복합체)제품 등 크게 2종으로 나뉜다. 포스코실리콘솔루션은 이중 SiOx제품 생산을 맡는다.

포스코그룹은 SiC제품 생산도 추진하고 있다. 포스코퓨처엠이 이달 말 포항 영일만 산업단지에서 SiC 음극재 데모플랜트를 가동할 예정이다. 제품 포트폴리오 다변화를 통해 고객사별 수요에 최적화된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복안이다.

포스코홀딩스 관계자는 “리튬과 니켈 등 배터리 소재 원료 사업과 양·음극재 사업은 물론 실리콘음극재와 리튬메탈음극재, 고체전해질 등 차세대 소재에 대한 경쟁력을 지속 강화해 배터리 소재 분야 풀밸류체인(Full Value Chain)을 갖출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민범 동아닷컴 기자 mbkim@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