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우디 e트론 GT 부분변경 모델

28

아우디 e-트론 GT부분 변경 모델이 올 가을 출시를 앞두고 있다. 2021년 2월, 아우디가 배터리 전기차 e-트론 GT 스포츠카를 처음 선보였을 때는 코로나19 대유행이 한창이었다. 약 4년 후인 2024년 말에 부분 변경 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다. 이미 스파아포토난을 통해  프로토타입 사진을 공개한 바 있다. 신형 e-트론 GT는 신형 포르쉐 타이칸 터보와 같은 파워트레인으로 더 큰 배터리, 더 많은 주행거리와 성능이 특징이다.
 
독일에서 카메라에 포착된 두 프로토타입을 면밀히 관찰한 결과 수정 사항이 앞 범퍼와 공기 흡입구, 뒷 범퍼의 하단 부분에만 국한된 것으로 나타났다. 
 
포르쉐 타이칸과 마찬가지로 아우디의 e-트론 GT는 테슬라 모델 S와 함께 성능과 스타일 면에서 논의된 최초의 전기차 중 하나였다.
 
포르쉐는 2025년형 타이칸의 주요 업그레이드를 공개했는데, 여기에는 더 긴 주행거리, 더 빠른 충전, 더 나은 성능이 포함된다. 포르쉐는 신형 타이칸이 성능 면에서 새로운 차원에 도달했다고 강조했다. 
 
얼마 지나지 않아 포르쉐는 1,092마력의 타이칸 터보 GT를 선보였는데, 이는 0-60mph가속성능이2.1초로 역대 가장 빠른 로드카다. 미국 캘리포니아의 웨더테크 레이스웨이 라구나 세카에서 테슬라의 모델 S 플레이드를 제치고 가장 빠른 양산차 타이틀을 획득했다.
 
이번에는 아우디가 그 기록에 도전한다. 
 
익스테리어에서 헤드라이트와 미등은 위장되어 있지 않으며 모델 수명 주기의 후반부까지 지속될 수 있다. 신형 e-트론 GT는 Q8 e-트론에 적용된 브랜드의 새로운 배지를 착용할 예정이다.
 
 
이는 엔진 옵션과 배터리 용량에도 적용될 수 있지만, 후자는 더 빠른 충전과 더 긴 주행 거리(현재 GT 콰트로 및 RS GT의 경우 약 500km)를 허용하기 위해 약 10~20% 정도 증가할 수도 있다. 
 
타이칸의 새로운 듀얼 밸브 댐퍼와 토크 벡터링 플러스 리어 디퍼렌셜이 채용될 것으로 예상된다.
아직 세부 사항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더 강력한 모터, 향상된 배터리 및 업그레이드된 주행 역학을 갖출 것으로 예상된다.
 
현행 e-트론 GT는 최대출력 523마력을 발휘한다. 업그레이드가 예정되어 있지만 최대 1,092마력의 새로운 포르쉐 타이칸 터보 GT보다는 낮을 것으로 예상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