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동차 업계가 안도… 무슨일?!” Euro 7 환경 표준 최종 버전 승인

67

Euro 7 환경 표준

유럽 연합 이사회는 최근 Euro 7 환경 표준 최종 버전을 승인하였다. 이 표준은 2027년 이전에 발효될 예정이며, 초기 예상보다 훨씬 부드러운 조건으로 설정되어 자동차 제조업체들에게는 다소 안도의 소식이 되었다. 이는 내연기관을 장착한 승용차 및 경상용차에 대한 가격 상승을 억제하고, 2035년에 내연기관 차량 판매 금지를 앞두고 있는 상황에서 중요한 조치로 평가된다.


Euro 7 환경 표준 도입 배경 및 목표

현재의 유로 6 표준은 2014년부터 단계적으로 도입되어 왔으며, 유로 7은 유럽 내에서 내연 기관의 유해 배출을 제한하는 마지막 단계가 될 것으로 보인다. Euro 7 표준의 주요 목표는 환경 보호를 강화하면서도 자동차 산업의 경제적 영향을 최소화하는 것이다.

표준의 주요 변경 사항

원래 자동차와 경상용차에 대한 Euro 7 표준은 2025년 7월부터 시행될 예정이었으나, 이는 2027년으로 연기되었다. 이 표준은 특히 질소 산화물 및 미세먼지 배출에 대한 엄격한 규제를 도입하며, 전기 자동차 및 하이브리드 차량에 대한 브레이크 마모율 기준을 설정하여 환경 영향을 추가로 감소시키려 한다.

시행 일정 및 기대 효과

트럭과 버스에 대해서는 더 긴 유예 기간이 부여되어, 처음으로 인증받는 차량에 대해서는 2028년 중반부터 Euro 7 표준이 적용될 예정이다. 이러한 조치는 유럽 전역의 자동차 제조업체들이 새로운 환경 기준에 부합하는 차량을 개발하고 생산할 충분한 시간을 제공한다.

종합 평가

유럽 연합의 이번 Euro 7 환경 표준의 최종 버전 승인은 자동차 산업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표준이 처음 제안되었을 때 예상되었던 큰 비용 상승이나 생산 중단 우려가 완화되어, 업계는 더 부드러운 전환을 기대할 수 있게 되었다. 그러나 환경 운동가들은 이 표준이 너무 완화되었다고 비판할 수 있으며, 이는 지속 가능한 환경 정책에 대한 논쟁을 불러일으킬 수 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