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전기차회사들, 전고체 배터리 채택 속도낸다

32

중국 전기차회사들이 최신 모델에 전고체 배터리를 빠르게 채택하고 있으며, 업계 전문가들은 2030년까지 차세대 배터리에 이 우수한 솔루션이 완전히 사용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차이나데일리가 2024년 4월 15일 보도했다. 
 
지난주에는 광저우 아이온이 프리미엄 제품인 하이퍼에 전고체 배터리를 탑재해 출시했다. 창안자동차도 2025년부터 전고체 배터리를 탑재하기 시작해 2030년까지 라인업 전체에 표준으로 탑재될 것이라고 밝혔다. 
 
중국 전기차 스타트업 니오와 세레스는 반고체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 모델을 출시했다. 2023년 12월 말, 니오와 베이징 위라이온 신에너지기술이 공동 개발한 반고체 셀로 구성된 150kWh 배터리 팩을 탑재한 니오 ET7은 한 번의 충전으로 1,000km 이상의 주행할 수 있다고 밝혔다.
 
그 외 폭스바겐은 2025년부터 전고체 배터리 기술을 사용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닛산은 2024년 전고체전지 파일럿 공장을 가동해 2028년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다. 토요타는 2030년까지 전고체 배터리 양산을 목표로 하고 있고, BMW는 2030년 이전에 전고체 배터리를 탑재한 전기차를 생산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지금까지 다양한 뉴스에도 불구하고 출시된 이후에도 10년 정도의 시간이 지나야 수율도 높이고 안정화가 가능하다는 의견이 지배적이다.
.
액체 전해질 대신 고체 전해질을 사용하면 고체가 액체에 비해 밀도가 높고 부피가 작기 때문에 배터리 에너지 밀도가 증가하는 등의 이점이 있다. 화재 위험을 줄이고 펑크 저항성을 향상시켜 안전성도 강화된다. 충전-방전 주기 동안 성능 저하를 최소화하여 배터리 수명을 연장한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