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 온스타, 마침내 국내에서 만나다

183

온스타는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에 처음 적용되었다

제너럴 모터스(General Motors, 이하 GM)의 글로벌 커넥티비티 서비스 온스타(OnStar)가 국내 서비스를 본격 시작한다. GM은 쉐보레 2025년형 트랙스 크로스오버에 온스타 시스템을 적용하고 판매에 나섰다. 

GM 한국사업장은 2025년형 쉐보레 트랙스 크로스오버 고객들을 위해 이달 8일부터 시작한 온스타 서비스를 쉐보레, 캐딜락, GMC 등 향후 국내 시장에 출시되는 GM의 신차 고객들을 위해 단계적으로 제공한다. 더불어, 글로벌 시장에서 이미 검증되은 온스타의 다양한 서비스 기능 중 국내 고객들이 선호할 기능들을 지속적으로 도입, 업계 최고 수준의 커넥티비티 서비스를 제공해 나갈 계획이다. 

GM 한국사업장 커뮤니케이션 총괄 겸 최고 마케팅책임자 윤명옥 전무는 “국내 서비스를 시작하는 온스타는 글로벌 시장에서 GM이 주도해 온 자동차 커넥티비티 서비스의 결정체”라면서 “고객에게 국내 환경에 적합한 다양한 자동차 커넥티비티 서비스 경험을 제공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온스타는 글로벌 시장에서 560만 명이 넘는 유료회원을 보유한 GM의 커넥티비티 서비스다. 온스타 서비스 이용자는 모바일 앱을 통해 차량의 원격 제어부터 차량 상태 정보, 차량 진단 기능 등 보다 확장된 디지털 경험을 누릴 수 있다.

먼저 온스타는 국내시장에서 다양한 차량 원격 제어 기능을 제공한다. 서비스 이용자는 모바일 앱에 로그인 후 홈 화면에서 시동 버튼을 누르면 원격으로 시동을 켜고 끌 수 있으며, 차량 도어의 잠금 및 잠금 해제, 경적, 비상등 등을 모바일 앱을 통해 제어할 수 있다.

또한 모바일 앱을 통해 차량 마일리지 정보, 타이어 공기압, 유량, 엔진 오일 수명, 연비 등 세부 정보를 한눈에 살필 수 있다. 교환, 점검 및 수리가 필요한 항목에 대해 이용자에게 알림이 이뤄지며, 전국 350여 개에 달하는 GM 서비스 네트워크를 통해 지원받을 수 있다. 

국내 시장에는 GM 글로벌 시장 최초로 디지털 활성화 (Digital Activation) 기능도 도입됐다. 상담사와의 통화 및 대기 등으로 시간이 소요되던 기존의 서비스 가입절차를 디지털화 한 것이 특징이다. 온스타 서비스 개시에 맞춰 통합계정 서비스도 새롭게 도입됐다. 특히 차고 관리 기능을 통해 편의성을 높였다.

1996년 시카고 오토쇼를 통해 온스타 서비스를 공식 런칭한 GM은 캐딜락 모델에 온스타를 적용, 업계 최초의 임베디드 텔레매틱스 시스템과 종합적인 자동 충돌 알림 및 보안 시스템을 선보였다. 이를 통해 사고로 에어백이 전개될 시 내장된 온스타 모듈이 자동으로 상담사에게 연결, 사고 현장에서의 빠르고 효과적인 대응을 돕는 통신 시스템을 구축했다. 이후 업계 최초로 원격 진단 기능을 도입하고 도난 차량 지원 등 진화를 거듭했다.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