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차 3년간 180% 늘었는데 충전소는 149% 증가 그쳐

176
최근 3년간 수소충전소 설치가 수소차 등록 대수 증가를 따라가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수소차 이용자로서는 ‘충전이 불편하다’고 느낄 수밖에 없어 수소차 생태계 확산에 걸림돌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7일 한국자동차모빌리티산업협회(KAMA) 등에 따르면 3월 기준 전국 수소차 등록 대수는 3만4872대로 3년 전 3월(1만2439대)보다 180% 늘었다. 반면 동일 기간 수소충전소는 69곳에서 172곳으로 늘어나 149% 증가에 그쳤다. 이에 따라 충전소 1곳당 차량 대수(차충비)는 180대에서 203대로 늘었다. 차충비가 낮을수록 충전을 더 쉽고 편하게 할 수 있다. 수소차를 가진 운전자는 차충비 증가로 인해 수소차 충전에 불편함을 느낄 가능성이 높다.

수소차 충전 인프라가 개선되지 않는 것은 정부가 수소차 보급 속도를 조절하면서 관련 예산을 전기차 충전소 확충에 집중하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환경부에 따르면 수소차 충전시설 예산은 지난해 1896억 원에서 올해 1817억 원으로 감소했다. 하지만 전기차 충전시설 예산은 지난해 3025억 원에서 올해 4365억 원으로 44% 늘어났다.


한종호 기자 hjh@donga.com

+1
0
+1
0
+1
0
+1
0
+1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