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시되면 난리 날듯” 1,800만 원대 전기차 출시 예고한 수입 브랜드, 과연 가능할까?

87
‘샤오펑’ 보급형 브랜드 출시 계획 밝혀…
시장 경쟁 심화에 대응하기 위한 행보
인공지능(AI) 보조 주행 기능 개발에 집중
전기차
P7 (출처-샤오펑)

중국의 전기차 브랜드 샤오펑이 보급형 브랜드를 출시할 것이라고 밝혀 전기차 시장 경쟁이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현지시간으로 17일, 미국 CNN 등 외신에 따르면 샤오펑이 올해 상반기 중 보급형 전기차 브랜드를 신규 론칭할 것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인 보급형 브랜드의 명칭은 공개되지 않았으나, 지능형 주행 기능을 탑재한 차량을 순차적으로 출시할 것으로 보인다.

이와 함께, 새로운 보급형 브랜드는 젊은 소비자층을 타깃으로 인공지능(AI) 보조 주행 기능을 갖춘 자동차 개발에 집중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샤오펑의 보급형 브랜드, 1,800만 원대 전기차 출시 예고

전기차 (2)
G3i (출처-샤오펑)

샤오펑이 저가의 보급형 전기차 브랜드를 선보인 것은 시장 경쟁 심화와 경쟁 업체들의 가격 인하 움직임에 대응하기 위함이다.

중국은 방대한 인구와 정부 지원에 힘입어 세계 최대의 전기차 시장으로 자리잡았으나, 국내 시장은 사실상 포화 상태에 도달했다.

전기차 업계에서는 다수의 기업이 파산하는 상황도 발생했다. 중국승용차협회에 따르면, 중국 내 배터리 전기차의 판매 증가율은 지난해 20.8%에서 올해는 18.2%로 감소했다.

전기차 (3)
P5 (출처-샤오펑)

더욱이, 지난해 4분기 테슬라를 뛰어넘어 전기차 판매 세계 1위를 기록한 BYD가 가격 인하를 선도하고 있는 것도 이유다.

게다가, ‘대륙의 실수’라 불리는 중국의 가전 제조업체 샤오미도 전기차 출시를 앞두고 있어, 중국 전기차 시장의 경쟁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샤오펑은 가격 인하 정책뿐만 아니라, 지난달 대규모 인공지능 투자 계획을 발표한 것에 이어, 올해 2분기 중동 및 아프리카 시장으로의 확장을 선언하며 사업 범위를 넓혀 나가고 있다.

전기차 (4)
G9 (출처-샤오펑)

또한, 최근 인공지능(AI) 분야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고, 유럽 시장에서의 점유율 증대를 목표로 하며 다양한 신모델을 출시할 예정이다.

한편, 샤오펑의 새로운 보급형 브랜드에서 출시하게 될 모델의 가격은 10만 위안(한화 약 1,860만 원)에서 15만 위안(한화 약 2,790만 원) 사이가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실시간 인기기사

+1
0
+1
0
+1
0
+1
0
+1
0